• “中사이버 공격으로 日외교전문 시스템 뚫려…美경고로 대책 강화”|동아일보

    “中사이버 공격으로 日외교전문 시스템 뚫려…美경고로 대책 강화”|동아일보


    日요미우리 보도…”2020년 美가 日에 경고”

    “日외무성-中대사관 외교전문 유출됐을 듯”

    美,대책 강화 요구…”日사이버 안전성에 우려”

    외교상 기밀정보를 주고 받는 일본 외무성의 전문 시스템이 중국 사이버 공격으로 대규모 정보 유출이 발생했다고 5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의 경고에 따라 대책을 강화했다.

    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보 관계자를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구체적으로 미국 정부가 2020년 일본 정보에 관련 경고를 하고 대응을 요구했으며, 일본은 주요 정부 기관 시스템을 점검하며 대책 강화를 서둘렀다.

    요미우리는 “공문서 가운데서도 특히 비닉(秘匿·비밀리에 은닉)이 요구되는 공전(公電·전문) 시스템이 뚫린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고 짚었다.

    또한 미국이 경고한 점은 “일본의 사이버 방위 안전성에 미국이 강한 우려를 가지고 있는 점이 부각됐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한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고(故)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 시절이던 2020년 여름 일본 측에 “일본 재외공관 네트워크가 중국에 보여지고 있다”고 전달했다.

    미국은 유출된 정보의 구체적인 내용과 공격을 어떻게 파악했는지 등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다만 중국 베이징(北京) 주재 일본대사관과 일본 외무성 간 전문이 중국 당국에게 광범위하게 읽혔음을 시사했다.

    당시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폴 나카소네 국장이 서둘러 방일해 일본 정부 고위 관리와 회담하는 등 미일 실무자가 대응을 협의했다.

    협의 결과 외무성에 더해 기밀정보를 취급하는 방위성, 경찰청, 공안조사청, 내각정보조사실 등 5개 기관이 시스템을 점검하기로 했다. 취약한 프로그램을 개선하기로 합의했다.

    개선 상황은 미일 간 공유했다. 미국 측은 계속해 점검·강화를 요구해왔다.

    전문에는 일본 외교관이 외국 정부 등으로부터 얻은 극비 정보도 포함됐다. 외부 감청을 위해 인터넷을 거치지 않는 네트워크 ‘국제 IPVPN’으로 송수신한다. 특수한 암호도 사용한다.

    다만 일본 외무성은 사이버 공격이 있었다는 등 자세한 내용을 신문에 밝히지 않았다. 전문을 소관하고 있는 외무성 정보통신과는 신문의 취재에 “본건에 대해서는 정부 안보 상 이유로 답변을 삼가겠다”고 답변하는 데 그쳤다.

    일본에 대한 사이버 공격과 관련해서는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지난해 8월 중국군의 해커 방위기밀을 다루는 정부 시스템에 침입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