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 풍선 1월에만 57차례 대만 침범하며 ‘심리전’

    中 풍선 1월에만 57차례 대만 침범하며 ‘심리전’


    연합뉴스
    중국의 ‘정찰 풍선’으로 의심되는 물체가 지난 1월에만 57차례 대만 영공을 침범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오픈 소스 정보 연구원인 데미안 사이먼(Damien Symon)은 대만 국방부 공개 자료를 인용해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연구원은 대만 영공에 진입한 중국 풍선의 대부분은 대만 북부 외해 공역을 지나갔으나 일부분은 대만 본섬의 상공을 지나갔다고 설명했다. 또, 하루에 최대 5~6개의 중국 풍선이 대만 영공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자유시보는 중국이 풍선 등 각종 수단을 이용해 대만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높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 풍선들이 실제 정찰 목적을 수행하고 있는 지는 불분명하다는 입장이다.

    대만 국방부 싱크탱크인 국방안전연구원(INDSR)의 쑤쯔윈 연구원은 “이들 풍선이 지난해 미국 영공을 침범한 중국의 대형 정찰 풍선과는 달리 소형”이라며 “탑재 장비가 매우 제한적이어서 군사 목적의 정찰이나 공격에 나서기에는 현실적으로 효과가 매우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쑤 연구원은 그러면서 중국이 풍선을 이용한 ‘영향력 작전’을 펼치는 것은 중국군이 대만해협 주변뿐만이 아닌 대만 상공에 진입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려는 목적이 있는 ‘심리전’의 하나라고 분석했다.

    이와함께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달 대만 주변 공역과 해역에서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군용기 301대와 군함 136척이 각각 포착되는 등 대만에 대한 중국의 군사적 압박은 계속되고 있다.

    또, 중국 항공 당국은 지난 1일부터 자국 민간항공기사 사용하고 있는 양안(중국과 대만) 절충 항로를 폐쇄하고 대만해협 중간선에 근접한 항로를 사용하겠다고 밝히며 사실상 대만해협 중간선 무력화에 나서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