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신원식 장관 비난 “두 적대국 관계에서 노골적 선전포고”

    北, 신원식 장관 비난 “두 적대국 관계에서 노골적 선전포고”


    신원식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북한은 5일 ‘전쟁 발발 시 김정은 정권 종말’을 언급한 신원식 국방장관의 발언을 맹비난하면서 “노골적인 선전포고로 되고 물리적 충돌의 기폭제”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도마 우에 오르내리는 괴뢰 대한민국의 가냘픈 운명’이라는 제목의 조선중앙통신 논평을 게재하고, 신 장관이 “조선반도 인근에 3척의 미 항공모함이 동시에 전개되었다는 사실이 공개되자 감히 《정권종말》이니, 《적지도부 제거》이니 하는 따위의 최악의 망발까지 거리낌 없이 줴쳐댔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전쟁 중에 있는 두 적대국관계에서 이러한 폭언이 노골적인 선전포고로 되고 물리적 충돌의 기폭제로 되리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고 남음이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우리 국가에 대한 입에 담지 못할 악담질과 각종 규모의 전쟁연습들은 가뜩이나 위태한 괴뢰 대한민국의 가냘픈 운명을 완전 결딴내는 결과를 초래할 위험성이 내포되어있다는 것을 명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지난 2일 북한이 발사한 순항미사일. 연합뉴스지난 2일 북한이 발사한 순항미사일. 연합뉴스
    논평이 언급한 ‘전쟁 중에 있는 두 적대관계’라는 표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연말 전원회의 보고에서 남북관계에 대해 “적대적인 두 국가 관계, 전쟁 중에 있는 두 교전국 관계”라고 규정한 것을 의미한다.
     
    한편 신원식 장관은 지난달 24일 충북 청주 공군 17전투비행단을 찾은 자리에서 장병들에게 “만약 김정은 정권이 전쟁을 일으키는 최악의 선택을 한다면, 여러분은 ‘대한민국을 지키는 보이지 않는 힘’으로서 최단 시간 내 적 지도부를 제거하고 정권의 종말을 고하는 선봉장이 돼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