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 징계 주도’ 박은정 부장검사, 법무부에 사표

    ‘尹 징계 주도’ 박은정 부장검사, 법무부에 사표


    박은정 광주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재식 시절 감찰 징계를 주도했던 박은정(사법연수원 29기) 광주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가 6일 사의를 표명했다.


    박 부장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직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며칠 전 법무부가 저를 징계하겠다며 일방적으로 통보해 왔다. 징계위원회에 출석하지 않을 것이며 오늘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다만 박 부장검사가 감찰 및 수사를 받고 있어 사표가 수리될지는 미지수다.

    박 부장검사는 “디올백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며 “고발사주로 실형을 받은 검사도 일찌감치 무혐의로 덮고 승진까지 시키는 이장폐천(以掌蔽天·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 행위에 추호도 협조할 생각이 없다”고 썼다. 앞서 윤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는 명품가방 수수 의혹을 받았다.

    법무부가 윤 대통령의 징계 처분 불복 행정소송 항소심에서 패소한 뒤 지난해 12월 상고를 포기한 것을 두고서도 박 부장검사는 “검사징계법에 따르면 법원이 절차상 흠결을 이유로 검사의 징계 취소 판결을 하면 총장이 재징계를 청구해야 한다. 법무부는 ‘셀프패소’ 비난에도 무작정 상고를 포기했다”고 지적했다.

    박 부장검사는 2020년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 주도로 윤 대통령에 대한 ‘찍어내기’ 감찰을 이성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함께 주도한 혐의로 감찰과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이른바 ‘채널A 사건’ 자료를 법무부 감찰위원회에 적법한 절차 없이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박 부장검사는 윤석열 정부 출범 직후 2022년 6월 사의를 표명했지만, 당시 법무부는 그가 성남FC 후원금 수사 무마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다는 이유로 수리하지 않았다. 박 부장검사의 두 번째 사표 수리 여부는 오는 14일 법무부 징계위 이후 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