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꼼수로 선거제 결정 미루는 민주…무책임에 기가 찰 노릇”|동아일보

    與 “꼼수로 선거제 결정 미루는 민주…무책임에 기가 찰 노릇”|동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반도위기관리 TF 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2.2. 뉴스1

    국민의힘은 3일 더불어민주당이 선거제와 관련해 당의 입장을 정하는 권한을 이재명 대표에게 위임하기로 한 데 대해 국민 주권 행사를 방해하는 명백한 ‘월권행위’라며 조속한 입장 발표를 촉구했다.

    정희용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총선까지 불과 67일을 남겨두고 있지만, 선거제 개편 방향을 두고 민주당은 여전히 우왕좌왕하며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돌고 돌아 당대표에게 모든 걸 맡기겠다는 무책임한 결정을 내릴 것 같으면, 그동안 정개특위 등에서 선거제 개편에 대해 여야가 함께 논의해 왔던 협상 과정과 내용들은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제는 전 당원 투표의 진행 여부까지 당대표 결정에 따르겠다고 발표하면서, 민주당이 당대표로부터 완벽히 사당화됐음을 또다시 국민들께 공개적으로 알리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올바르게 주권을 행사하실 수 있도록 쉽고 직관적인 선거제를 만들면 된다”며 “민주당은 조속한 시일 내에 분명한 입장을 내주길 바란다. 그것이 유권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했다.

    호준석 대변인도 논평에서 “정치적 꼼수 셈법으로 미뤄지고 있는 선거제 확정은 국민의 참정권을 침해하는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호 대변인은 “돌고 돌아 모든 권한은 이 대표가 다시 손에 쥐었다”며 “친명(이재명) 천지가 된 지금의 민주당이기에 놀랍지도 않은 결정이지만, 지금은 한시가 급한 시점”이라고 했다.

    그는 “여전히 ‘이 대표의 답변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절차 역시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민주당을 보고 있자니, 이쯤이면 무책임과 무능력함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비례대표 배분 방식과 관련, 현행 준연동형 비례제 유지와 병립형 회귀를 놓고 의견이 팽팽히 갈린 상황에서 당의 입장을 정하는 권한을 이재명 대표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일찌감치 당론을 병립형 회귀로 정한 국민의힘은 4월 총선 비례대표 배분 방식이 준연동형으로 유지될 경우, 비례정당의 이름을 ‘국민의 미래’로 확정하고 창당 작업에 들어가는 등 민주당을 압박하고 있다.

    국민의힘

    국민의힘, 810명 공천 접수 완료…“총 830여명 전망”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