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 ‘불법 촬영·2차 가해’ 황의조 불구속 송치

    경찰, ‘불법 촬영·2차 가해’ 황의조 불구속 송치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선수. 연합뉴스 
    불법촬영과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선수가 검찰에 넘겨졌다.


    8일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성폭력처벌법상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등이용 촬영 및 소지 혐의와 비밀누설(신상공개) 혐의로 황씨를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황씨의 법률대리인 A씨 또한 비밀누설 혐의로 함께 검찰에 넘겨졌다.

    황씨는 지난해 6월 황씨의 전(前) 연인이라고 주장하면서 황씨와 여성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 및 동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네티즌을 협박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불법 촬영 정황을 포착해 황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또 황씨가 법률대리인 측을 통해 피해자의 신상 일부를 공개했던 것과 관련해서도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앞서 황씨는 지난 7일 수사관 기피 신청을 하기도 했다.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 기피 신청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