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곡성 계곡서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실종 신고 2개월만|동아일보

    곡성 계곡서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실종 신고 2개월만|동아일보


    게티이미지

    전남 곡성군 한 계곡에서 40대 남성이 실종 신고 두 달여 만에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곡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42분경 곡성읍 한 계곡 바위틈에서 남성의 시신이 등산객에 의해 발견됐다. 시신은 발견 당시 부패가 진행되고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으로부터 시신을 인계받은 경찰은 지난해 12월 4일 경찰에 실종 신고됐던 A 씨(44)인 것으로 파악했다. 곡성에 거주하는 A 씨 부모가 경기 안산에 홀로 살던 A 씨와 연락이 끊기자 안산 한 경찰서에 직접 실종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평소 지병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A 씨 신체에서 극단적 선택 흔적이나 외상·타살 등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일정한 직업이 없던 A 씨가 안산에서 곡성까지 오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정확한 사망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