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 91% “北 비핵화 불가능”…72.8%는 “韓 독자 핵 개발 필요”|동아일보


    ⓒ News1 DBⓒ News1 DB

    국민 10명 중 9명 이상이 북한의 비핵화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은 한국의 핵무장이 필요하다고 봤다.

    5일 최종현학술원에 따르면 학술원이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해 12월15일부터 지난달 10일까지 성인 남녀 1043명에게 물은 결과, ‘북한의 비핵화가 불가능하다’는 인식이 91%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조사 당시 응답률(77.6%)를 웃도는 수치다.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미국 본토에 대한 공격이 가능한 상황에서 한반도 유사시 미국이 핵 억지력을 행사할 것으로 보는지’에 대해선 응답자의 60.8%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지난해엔 48.7%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학술원은 “한국민의 미국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졌다기보다는 북한 핵무기 개발의 고도화와 광폭해진 도발 자세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해석했다.

    ‘북한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들 중 효과적인 정책’에 대해선 응답자의 20.6%가 ‘한국의 핵잠재력 강화’를 꼽았다. 이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식 핵공유와 유사한 한미 핵공유’가 20.4%, ‘항공모함 등 미 핵전략 자산 상시 순환배치’가 15.4%로 뒤를 이었다.

    ‘한국의 독자적 핵 개발이 필요하다’는 인식은 72.8%로, 지난해 76.6%에 비해 조금 떨어졌으나 여전히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아울러 ‘오는 11월 미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될 경우 북핵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지’에 대해선 응답자의 63.7%가 ‘그렇지 않다’며 부정적 답변을 내놨다.

    ‘중국이 북한 비핵화에 실질적인 기여를 할 의지가 있는지’에 대해선 응답자의 81.1%가 ‘없다’라고 응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일대일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