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귀경 전쟁’ 고속도로 곳곳 정체…저녁부터 차차 풀려

    ‘귀경 전쟁’ 고속도로 곳곳 정체…저녁부터 차차 풀려



    설 다음날인 11일 귀경길 정체가 늦은 오후까지 이어지고 있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조금씩 정체가 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은 달래내부근~반포 9㎞, 안성~안성분기점 부근 6㎞, 천안 부근~안성 16㎞, 목천 부근~목천 3㎞, 옥산분기점~청주휴게소 부근 3㎞, 비룡분기점~대전 부근 10㎞, 영동1터널 부근~영동1터널 5㎞, 건천휴게소~경주터널 6㎞ 구간 등이 정체된 상태다. 서해안선 서울방향은 일직분기점~금천 5㎞, 매송휴게소~용담터널 4㎞, 발안 부근~발안 8㎞, 당직분기점 부근~서해대교 부근 24㎞, 홍성휴게소 부근~홍성 6㎞, 동군산부근~동서천분기점 12㎞, 고인돌휴게소~줄포 부근 11㎞ 구간 등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중부선 하남방향은 중부3터널 부근~중부1터널 부근 6㎞, 만남휴게소~하남분기점 9㎞, 일직부근~모가 10㎞, 오창휴게소~진천터널 부근 5㎞, 남이분기점~서청주 부근 8㎞ 구간이 정체를 빚고 있다. 영동선 인천방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