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대 커진 광주의 이정효 “우리는 강팀…내가 선수들에게 거는 기대가 더 크다”|동아일보

    기대 커진 광주의 이정효 “우리는 강팀…내가 선수들에게 거는 기대가 더 크다”|동아일보


    이정효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광주FC를 지휘하는 이정효 감독이 더 커진 기대를 짊어지고 치러야 할 새 시즌을 앞두고 “내가 선수들에게 거는 기대가 더 크니까 괜찮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이어 “광주는 분명한 강팀”이라며 자신감도 내비쳤다.

    이 감독은 5일 제주 서귀포 빠레브호텔에서 열린 2024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캠프에서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와 취임 소감 등에 대해 밝혔다.

    지난 시즌 승격팀 광주를 이끌고 K리그1에 도전장을 던졌던 이 감독은 리그 3위를 기록, 큰 돌풍을 일으켰다. 특히 이 감독은 화끈한 공격 축구를 펼치면서도 결과까지 잡는 지략가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1부 도전 2년차’인 올해는 이 감독을 향한 높아진 기대가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는데, 이 감독은 개의치 않다는 입장이다.

    평소 시원시원한 언변으로도 유명한 그는 “광주는 강팀이다. 이제는 우리를 꺾기 위해 상대도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 상대들이 우리를 꺾기 위해 어떻게 접근할지가 너무 기대된다”면서 “우리가 얼마나 올라갈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그만큼 기대가 된다”고 했다.

    이정효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이정효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주변의 기대가 이전보다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에는 “괜찮다. 내가 우리 선수들에게 거는 기대가 주변의 기대보다 더 크다”며 입답을 과시했다.

    지난 시즌 이 감독은 상대 팀 감독에게 “연봉을 얼마나 받느냐”고 묻기도 했고 “저런 축구를 한 팀한테 진 게 분하다”고 말하기도 해 큰 이슈가 됐던 바 있다.

    이 감독은 “나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부족함을 채우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한다. 인터뷰도 마찬가지다. 인터뷰 역시 분석하고, 또 반성도 했다”면서 “내가 먼저 남을 공격할 생각은 없다. 다만 내 축구에 대해서 누가 도가 지나치게 지적하면 언제든 도발할 생각은 갖고 있다”면서 ‘뜨거운 발언’을 쏟아냈다.

    지난 시즌 리그 3위로 상위권이라는 입지와 함께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까지 이뤄냈던 이 감독은 새 시즌 목표에 대해 “아직 선수들과도 공유하지 않았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감독이라면 결국은 우승 트로피를 목표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몇 년 안에 우승에 닿는 것을 목표로 생각하며 준비하고 있다”며 큰 포부도 살짝 공개했다.

    (서귀포=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