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경율, 노무현재단 회계부정 의혹 제기…“중고 쏘나타 1억에 산 꼴”|동아일보

    김경율, 노무현재단 회계부정 의혹 제기…“중고 쏘나타 1억에 산 꼴”|동아일보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2.5 뉴스1

    총선 불출마로 입장을 선회한 김경율 비대위원은 5일 노무현재단과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정의연이 5억원의 국고보조금을 신청하면서 자부담금 19억원을 부담하겠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별도의 입금된 흔적, 부담한 흔적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정의연이 여성가족부에 사업 결과보고서를 다 제출했다고 하고 있는데, 어디에도 자부담금 19억8000만원을 부담했다는 게 없다”며 “굳이 흔적을 따지자면 여기 한 페이지가 있다. 그런데 자부담 19억8000억원 내역서라고 해놓고 날짜가 없고 언제 들어오고 언제 나왔는지가 없고 계좌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의연은 지금 말도 안 되는 거짓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김 비대위원은 또 노무현재단의 자료를 인용해 “종로구 원서동은 평당 2100만원, 김해 봉하마을은 평당 1600만원의 건축비가 들었다고 (나와있다)”며 “지금 노무현재단이 한 행각은 초롱이에게 가서 중고차 2010년식 소나타 (주행거리) 20만㎞를 넘게 달린 것을 1억원에 산 것”이라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노무현재단 건물과 같은 형태를 멍텅구리 형태, 중간이 텅 빈 형태라 하는데 아파트와 달리 중간이 비어 있어서 훨씬 싸다고 한다”며 “최근까지 가장 비싼 건물이 평당 800만~1100만원인 종로 디타워나 잠실에 있는 건물인데 노무현재단 건축비가 2100만원인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건축전문가들이 한결같이 얘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비대위원은 야권 인사들을 향해 “이분들은 항상 죄를 지어도 상대방을 타박하고 윽박지르고 협박한다”며 “송영길 전 대표가 돈봉투 사건을 저지르고서도 검찰 앞에 가서 큰소리 쳤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김의겸 의원의 거짓 콤비는 출판기념회다 뭐다 해서 지역투어쇼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비대위원이란 직업이 참 좋다, 절대 놓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제가 회계사 27년차인데, 사실 직업에 대한 자긍심은 상당히 작은 편이었다. 그런데 비대위원이라는 직업에 대해선 상당한 자긍심을 갖게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제가) 3년여간 수차례 정의기억연대와 노무현재단에 문제를 제기했음에도 일언반구도 없다가 이번에는 공식적 입장 발표하는 것을 보고 참 비대위원이란 직업이 좋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구 서울 마포을 출마 계획을 밝혔던 김 비대위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숙고 끝에 내린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결심”이라며 비대위원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후 한 위원장이 공개석상에서 힘을 실으며 당정 갈등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한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김 비대위원의 발언이 끝난 뒤 “우리 김경율 회계사가 시간이 많아지셨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일에 더 집중해서 더 큰일 하실지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국민의힘

    대선때 尹지지 ‘사격 황제’ 진종오, 국힘으로…“받은 사랑 돌려드릴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