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고은 “주량 가늠 안 돼”…정재형 “그러니 ‘여배우계 성시경’ 얘기 나오지”|동아일보

    김고은 “주량 가늠 안 돼”…정재형 “그러니 ‘여배우계 성시경’ 얘기 나오지”|동아일보


    (유튜브 ‘요정재형’)
    (유튜브 ‘요정재형’)(유튜브 ‘요정재형’)

    김고은이 자신이 ‘주당’이라고 소문난 것에 대해 해명했다.

    4일 유튜브 ‘요정재형’ 채널에 올라온 ‘네 연기를 왜 믿고 보는지 알겠다…너 진짜 멋있다 고은아’ 영상에서 김고은은 술 한모금을 들이켠 후 “밖에서 추웠는데 확~”이라며 만족한 미소를 지었다.

    정재형이 “반주를 좋아하냐”고 묻자, 김고은은 “일이 끝나 뒤풀이 자리에 가면 정신을 차리고 마셔야 하기 때문에”라며 자신의 주량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많은 분들과 한 작품의 뒤풀이를 할 때는 돌아다니면서 ‘그동안 어땠다’ 이런 얘기를 해야 하기 때문에”라며 “물과 술의 비율을 같게 해서 마시면 좀 덜 취한다. 그런식으로 조절해서 마신다”고 말했다.

    이에 정재형이 “주연배우이다 보니 안 취하고 있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나 보다. ‘(모든) 사람들이 다 나랑 같이 했던 사람들이니까 나는 마지막 테이블을 돌 때까지 안 취하고 있어야겠다’ 이런 (생각인) 거냐”고 묻자, 김고은은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면서 “그때는 약간 주량이 가늠이 안 된다”고 소문에 걸맞은 대답을 해 정재형을 폭소케했다. 하지만 “그래서 제가 술 잘 마신다는 소문이 난 것”이라며 “제가 (술자리에서) 버티면서 ‘많이 마셨는데 안 취하더라’ 이런 얘기가 시작됐다”고 거듭 소문을 일축했다.

    정재형이 “난 ‘(김고은이) 여배우계의 성시경’이란 얘기도 들어봤다”고 하자 김고은은 “억울한 면이 없지않아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재형이 “분위기 잘 맞춰주고 끝까지 (함께) 마셔주려고 하다보니까 보통 주량이 아니라 초인적인 힘이 나오는 거지”라며 김고은의 이미지를 위해 주량을 소주 한 병 정도로 정리하고 넘어가려 하자, 김고은은 “뭐 한두병 정도?”라고 스스로 한병을 추가해 폭소를 자아냈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