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태 ‘부적격’ 강력 성토…”암적인 핵관들이 만든 결과”

    김성태 ‘부적격’ 강력 성토…”암적인 핵관들이 만든 결과”


    서울 강서을 예비후보인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공천 부적격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강서을 지역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는 7일 “오늘의 이 참담한 결과는 우리 당과 대통령 주변에 암처럼 퍼져 있는 소위 ‘핵관'(핵심 관계자)들이 만들어낸 결과”라며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리고, 우리 당을 모리배 패거리 정당으로 물들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은 또 다시 저를 버리려 하고 있다.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의 굴레가 여기까지 올 줄은 몰랐다. 우리 당은 다를 줄 알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대선에서 승리하고 정권을 되찾아 왔지만 당에 대한 헌신과 열정이 이런 참담한 결과로 되돌아올 줄은 몰랐다”며 “이럴 줄 알았으면 목숨을 건 노숙 단식은 무엇을 위한 투쟁이었는지 자괴감조차 들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보복의 함정에 빠진 것이 공천 부적격 사유라면 삼청교육대 출신 ‘핵관’은 공천 적격 사유라도 된다는 말이냐”라며 “이들이 완장을 차고, 호가호위를 하고, 당을 분탕질하고, 결국에는 우리 당을 나락으로 끌고 들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삼청교육대 출신 핵관은 박성민 의원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감 원내대표는 뇌물수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가 사면·복권된 바 있다. 다만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한 ‘뇌물 관련 범죄로 집행유예 이상의 형을 받은 경우 사면·복권이 됐어도 공천에서 배제한다’는 방침에 따라 전날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런 공관위 방침을 ‘핵관’들이 설계했다고 주장했다. 핵관은 ‘윤석열 핵심 관계자’를 뜻하는 윤핵관에서 나온 말이다.

    그는 “박성민 의원을 비롯한 흔히 말해 대통령 측근이라고 자처하는 인사들이 이미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총선 구도를 만들고, 지역 공천까지 자신들이 설계했다”며 “대통령의 헌법적 권한에 의해 사면·복권된 사람을 초헌법적으로 공천에서 원천 배제한다는 특별 규정은 애초 공관위 안에 들어있지 않았다. 대통령 측근이라고 공관위에 들어가 있는 인사가 주장해 반영시켰다”고 말했다.


    ‘공관위에 들어간 핵관이 이철규 의원이냐’는 질문에는 “부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특히 박대수 의원(비례대표)이 서울 강서을에 공천을 신청한 배경에도 핵관이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서울 강서을 예비후보인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공천 부적격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서울 강서을 예비후보인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공천 부적격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박성민 의원이 공관위에 들어가 있는 핵심 인사를 통해 ‘김성태를 컷오프 시키고 박대수를 강서을에 공천해야 한다’고 했다는 전화를 받았다는 사람이 있다”며 “시스템 공천이라는 미명 아래 표적 맞춤형 공천 시스템을 설계해놨다. 항간에 떠돌고 있는 ‘짜고 치는 공천기획설’에 대해 해명하고 그 전모를 밝혀달라”고 당에 요청했다.

    이어 “나는 채용비리범이 아니다. 하늘에 맹세코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며 “서울 강서지역에서 김성태보다 경쟁력 있는 대안이 있다면 밝혀달라. 이 공천은 이해할 수 없다. 내 정치적 결단은 우리 당에 달려있다. 질문에 답해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탈당도 생각하나’란 질문에는 “오늘 이 자리에서는 향후 거취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