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태, 이철규 재차 겨냥 “추악한 완장질 양심고백하라”

    김성태, 이철규 재차 겨냥 “추악한 완장질 양심고백하라”


    국민의힘 김성태 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성태 전 의원이 8일 친윤계 핵심 이철규 의원에게 “음해와 중상모략 비방의 아이콘으로 추악한 완장질을 했다고 솔직한 양심고백이나 하시라”고 비판했다. 공천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 전 의원이 연일 반발을 이어가면서 공천을 둘러싼 당내 잡음이 커지는 모양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원내대표 시절 드루킹 일당들과 댓글조작으로 국민들의 마음을 도둑질한 정권의 비열함을 밝혀내고자 원내부대표단이었던 당시 이 의원에게 가르쳤지, 그런 아픔들의 헌신과 희생에 소금을 뿌리는 야비함을 가르치진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의원을 겨냥해 “아무말 잔치라고 나불대는 자격이라도 있는지 모르겠다. 대통령 주변 권력에서 가장 호가호위하는 당사자가 할 이야기는 아닌 거 같다”며 “완장 찰 줄만 알았지 지난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했던 동지들을 챙기는 완장질을 보지 못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공관위에서 이 의원의 역할은 정치를 말하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정치를 실종시키고 자신이 앞장서 표적 공천 룰을 만들고 있었으니 이 역시 통탄 할 일”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김성태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국민의힘 김성태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김 전 의원은 과거 자녀 채용 관련 뇌물수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가 사면·복권된 바 있다. 다만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한 ‘뇌물 관련 범죄로 집행유예 이상의 형을 받은 경우 사면·복권이 됐어도 공천에서 배제한다’는 방침에 따라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김 전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참담한 결과는 당과 대통령 주변에 암처럼 퍼져있는 ‘핵관'(핵심관계자)들이 만들어낸 결과”라며 ‘친윤’ 이철규‧박성민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이 의원은 “원내대표를 역임한 당 중진이 할 말과 못 할 말을 가려서 해야 한다”며 “말조심하라고 하라. 책임 있는 위치의 사람이 말을 이렇게 함부로 막 하느냐. 아무말 대잔치를 하면 안 된다”고 받아쳐 두 사람의 충돌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장동혁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의원의 반발에 대해 “부적격에 해당하는 분들은 여러 불만도 있으실 것이고, 결정한 것에 대한 서운함도 있으실 것”이라며 “충분히 검토하고 심도 높은 논의를 거친 끝에 국민 눈높이에 맞는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