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송, 광대 수술…“뼈 깎는 아픔 없고 불편함만 있어”|동아일보

    김송, 광대 수술…“뼈 깎는 아픔 없고 불편함만 있어”|동아일보


    가수 김송이 광대 수술 후기를 밝혔다.

    김송은 5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 영상을 통해 “오늘이 정확히 (광대 수술) 35일째 되는 날이다. 부기가 많이 가라앉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가장 불편한 것은 아직 입을 크게 벌리지 못하고 하품을 시원하게 하지 못한다는 점”이라고 털어놨다.

    “딱딱한 건 아직 3개월 정도는 씹지 못한다. 주변에서는 인상이 많이 부드러워졌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송은 “오히려 부기 있을 때가 훨씬 더 어려 보였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옆 광대가 완전히 사라졌다. 옆에서 볼 때 제일 마음에 든다. 주변에서 DM(다이렉트 메시지)이 폭발했다. 앞으로 두달, 세달, 6개월 계속 경과를 알려드리겠다. 매번 말씀드렸지만 뼈 깎는 아픔 없다. 뼈 깎는 불편함만 있을 뿐이다. 만족도 100%”라고 강조했다.

    김송은 “주변에서 50대에 대단한 용기라고 말씀해 주시는데, 60대였더라면 못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알고는 두 번 못한다는 얘기다. 아파서가 아니라 불편해서다. 잘 아물도록 딱딱한 것을 씹지 않고 관리 잘 할 거다. 깍두기는 아직 못 씹는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예뻐요”, “어려보이세요. 좋네요”, “진짜 옆모습이 부드러워졌어요” 등의 댓글을 올렸다.

    한편 김송은 1996년 혼성 그룹 ‘콜라’ 멤버로 데뷔했다. 그룹 ‘클론’ 출신 강원래와 2003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