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 여사 리스크 해소됐나'에 한동훈 대답은?

    '김 여사 리스크 해소됐나'에 한동훈 대답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재발 방지 등을 비롯해서 대통령께서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씀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 노원구에서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걱정이나 우려가 있다는 점에 대해서 대통령도 공감하시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평가는 국민이 하시는 것이고 제가 세세한 발언에 대해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대통령실에서 추가적인 시스템적인 보완을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 리스크가 해소됐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리스크라는 프레임은 공감하지 않고 저를 포함해서 책임 있고 국민들로부터 주시 받는 지위에 있는 사람들은 조심하고 더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한 위원장은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이 ‘정치 공작’이라고 강조하며 대통령실과 입장을 같이 했다.
     
    그는 “정치공작이 맞다. 처음부터 시계 몰카로 찍은 것이고 지금까지 들고 있다가 총선쯤 터트린 것”이라며 “다만 그 과정에서 국민 눈높이에서 우려할만한 점이 있었다, 그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날 윤 대통령이 ‘선거 지휘나 공천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공천은 당이 하는 것이라고 내가 누누이 말했고, 그간 내가 말했던 것과 같은 말씀 같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