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날씨]12일 연휴 마지막날 오전 짙은 안개…미세먼지 ‘최악’|동아일보

    [날씨]12일 연휴 마지막날 오전 짙은 안개…미세먼지 ‘최악’|동아일보


    아침 최저 -8~1도, 낮 최고 8~13도

    오전까지 짙은 안개, ‘빙판길’ 위험

    미세먼지 ‘나쁨’…경기남부 ‘매우나쁨’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은 오전까지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귀경길 교통안전에 주의해야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국외 미세먼지 유입으로 공기질이 매우 나쁠 전망이다.

    기상청은 11일 “내일(12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중부내륙과 전라권, 경북북부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며 “눈이 내린 지역과 안개가 끼는 지역에서는 지면이 얼어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블랙아이스)이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예보했다.

    내일 오전까지 경기남부와 강원남부내륙, 충청권내륙, 전라권, 경북북부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특히 천사대교 등 서해안에 위치한 교량과 강이나 호수, 골짜기에 인접한 도로에서는 주변보다 안개가 더욱 짙게 끼겠고, 안개의 영향으로 공항에서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겠다.

    이날 낮 동안에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엷은 안개나 먼지 안개가 끼면서 시야를 가릴 수 있겠다.

    내일 아침 기온은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에서 -5도 내외가 되겠고, 한파특보가 발효된 강원산지와 경북북동산지는 -10도 이하로 낮아 춥겠다.

    한편 내일 낮부터는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평년(최저기온 -10~1도, 최고기온 3~10도)보다 높아지겠다.

    낮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0도 이상으로 올라 강과 호수 등의 얼음이 녹아 깨질 가능성이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8~1도, 낮 최고기온은 8~13도를 오르내리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3도, 수원 -4도, 춘천 -6도, 강릉 -3도, 청주 -2도, 대전 -4도, 전주 -2도, 광주 -1도, 대구 -2도, 부산 1도, 제주 5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도, 수원 10도, 춘천 8도, 강릉 11도, 청주 10도, 대전 11도, 전주 12도, 광주 13도, 대구 12도, 부산 12도, 제주 14도다.

    내일은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순간풍속 초속 15m 이상, 산지에는 초속 20m 이상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오늘부터 내일 오전 사이에 동해먼바다와 남해먼바다, 제주도해상에는 바람이 초속 8~12m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0~3.0m로 높게 일겠다.

    내일은 대기에 남은 미세먼지와 국외에서 추가로 유입된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대기질이 좋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나쁨’으로 예상되며, 경기남부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매우 나쁨’ 수준까지 치솟겠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