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나카→니퉁 ‘웃지 못할’ 혐오 코미디 언제까지[다시, 보기]

    다나카→니퉁 ‘웃지 못할’ 혐오 코미디 언제까지[다시, 보기]


    개그맨 김지영 ‘부캐’ 니퉁과 유튜버 쯔양. 유튜브 영상 캡처국제결혼한 필리핀 며느리 캐릭터 니퉁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이면서 인기 ‘부캐'(부캐릭터)가 또 한 번 인권 감수성 딜레마에 빠졌다.


    한국말에 서툰 외국인을 흉내 내면서 웃기는 방식의 코미디는 크게 새롭지 않다. 현재 KBS 2TV ‘개그콘서트’에 출연 중인 개그맨 김지영의 니퉁 캐릭터 역시 이를 답습한 케이스다. ‘니퉁의 인간극장’ 코너에서는 한국인 남편과 국제결혼을 한 니퉁이 한국 시어머니와 겪는 고부 갈등을 다소 진부할지라도 유쾌하게 풀어낸다.

    유튜브 ‘폭씨네’에서 니퉁으로 인기를 얻은 김지영은 ‘개그콘서트’ 부활 당시 당당히 입성했다. 김지영은 니퉁을 연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다문화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니퉁이 출연했다가 유튜버 쯔양 ‘먹방'(먹는 방송)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것만 봐도 이는 다분히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원리는 간단하다. 당사자성이 없는 다른 문화권의 사람의 어눌한 한국어 발음 등 상대 집단의 전형적 이미지를 모방하면서 희화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타 민족에 배타적인 한국 정서 상, 이는 오히려 해당 집단에 대한 편견을 강화하고 제노포비아(Xenophobia·외국인 혐오)를 심화시킬 수 있다. 특히 그 모방의 대상이 ‘다문화 가정의 외국인 며느리’처럼 한국 사회에서 소수자 입장일 경우는 더욱 그렇다.

    900만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쯔양은 논란 초반에는 ‘필리핀’이 노출된 제목을 수정했으나 결국 필리핀을 비롯한 국내외 누리꾼들의 항의에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쯔양은 “제작된 콘텐츠가 의도와는 다르게 누군가에겐 마음에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시청자분들께서 해주신 비판과 말씀 깊이 새겨듣고 앞으로 콘텐츠를 만들 때 더욱 고민하고 신경 쓰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니퉁과 유사한 캐릭터를 꼽으라면 아마 2000년대 “사장님 나빠요”라는 유행어를 만든 스리랑카 외국인 노동자 블랑카가 가장 먼저 떠오를 것이다. 한창 동남아시아 등지에서 외국인 노동자들이 유입되던 시기에 개그맨 정철규는 KBS ‘폭소클럽’에서 ‘블랑카의 이게 뭡니까 이게’라는 코너를 통해 악덕 한국인 사장에게 핍박 받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애환을 재치 있게 풀어냈다. 캐릭터의 매커니즘은 비슷하지만 가족관계에 있는 시어머니를 겨냥한 니퉁보다는 명확하게 ‘갑’인 한국인 사장이 대상이라 더 뚜렷하게 풍자가 가능했다.

    개그맨 김경욱 '부캐' 다나카. LG트윈스 제공개그맨 김경욱 ‘부캐’ 다나카. LG트윈스 제공일본 호스트 ‘부캐’ 다나카 역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 개그맨 김경욱이 연기한 다나카는 유튜브에서 먼저 반응이 오더니 방송까지 진출, 각종 광고까지 찍으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하지만 다나카를 향한 불편한 시선 또한 만만치 않다. 일각에서는 일본 내에서 사회적 문제로 대두하고 있는 호스트 관련 사건들은 물론이고, 유흥업소 종사자 캐릭터 및 유흥 문화가 유쾌하게 포장돼 양지로 나오는 측면을 우려했다. 무엇보다 받침 발음이 어색한 일본 사람들의 한국말을 따라하는 것에서 제노포비아와 다름없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코미디는 정치·사회·문화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풍자를 통해 사회 부조리를 들춰내면서 평범한 사람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쉽게 웃음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외모, 성별, 국적, 특정 세대 등을 비하 또는 희화화 하게 된다면 모순이 발생하게 된다.

    과거 ‘개그콘서트’도 이런 고민 없는 코너들이 주류를 이루자 시청자들에게 외면 당해 폐지 수순을 밟았다. 코미디가 사회상을 반영하는 이상, 이제는 보다 높아진 인권 감수성에 맞게 변화가 요구된다. 특히 전 세계 어디든 K-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시대인 만큼, 최소한의 글로벌 스탠다드를 지켜야 인종차별과 같은 치명적 논란을 방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