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이빙 김나현, 세계선수권 여자 10m 결승 진출 좌절…준결승 16위|동아일보

    다이빙 김나현, 세계선수권 여자 10m 결승 진출 좌절…준결승 16위|동아일보


    북한 김미래, 3위로 결승행

    김나현(21·강원도청)이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0m 플랫폼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김나현은 5일 카타르 도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대회 다이빙 여자 10m 플랫폼 준결승에서 1~5차 시기 합계 250.95점을 얻어 전체 18명 가운데 16위에 자리했다.

    이로써 김나현은 준결승 상위 12명에게 주어지는 결승행 티켓을 놓쳤다.

    지난 4일 벌어진 예선에서 275.45점을 받아 전체 16위로 상위 18명이 나서는 준결승 진출에 성공한 김나현은 준결승에서도 16위에 그쳐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4차 시기까지 12위이던 김나현은 5차 시기에 몸을 비트는 트위스트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돌고 다리를 편 채 두 팔로 다리를 잡는 파이크 자세로 한 바퀴 반을 도는 난도 3.2의 5253B 연기를 시도하다 실수가 나와 33.60점을 얻는데 그쳤다. 순위도 16위로 떨어졌다.

    이 종목 결승에 진출한 12명의 소속국에는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이 돌아갔다.

    다이빙은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선수 개인이 아닌 국가올림픽위원회(NOC)에 준다.

    한국의 파리 올림픽 여자 10m 플랫폼 출전 기회가 아예 사라진 것은 아니다.

    국제수영연맹은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2023년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12장, 각 대륙 선수권 최대 5장, 도하 세계선수권 12장으로 나눠 배분했다.

    하지만 국가별 개인 종목 출전자가 2명으로 제한돼 세계선수권 상위 12개 팀에 들지 못해도 출전권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있다.

    이날 준결승에서 북한의 김미래는 325.20점으로 3위를 차지해 고국에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선사했다.

    세계선수권 여자 10m 플랫폼 4연패에 도전하는 천위시(중국)는 421.85점으로 1위에 올라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2020 도쿄 올림픽,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취안훙찬(중국)은 405.30점으로 2위에 올랐다.

    이 종목 결승은 6일 열린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