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네북' 된 임종석…野, 계파 갈등 될까 '노심초사'

    '동네북' 된 임종석…野, 계파 갈등 될까 '노심초사'



    대표적인 86(80년대 학번·60년대생)운동권 출신인 친문(親문재인)계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민의힘은 물론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도 비난의 대상이 되자, 한동안 잠잠했던 계파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올까 당 지도부도 경계하는 분위기다.
     
    한동훈 이어 친명계·추미애까지 임종석 ‘저격’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 출신으로 대표적인 86운동권인 임종석 전 실장이 지난 16·17대 총선에서 내리 당선된 서울 중·성동갑 출마를 선언했다. 그러자 국민의힘은 ’86운동권 프레임’을 들고 민주당과 임 전 실장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야당 운동권을 겨냥해 ‘경제를 망친 주범들’이라며 강도 놓게 비판하면서 “임종석, 윤희숙 중 누가 경제를 살릴 것 같냐”고 날을 세웠다.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 역시 임 전 실장과 만찬가지로 이번 총선에서 중·성동갑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여당의 공격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지만, 문제는 민주당내 일각에서도 임 전 실장을 반기는 분위기가 아니라는 데 있다. 친명(親이재명)계 원외 조직인 민주당혁신행동은 임 전 실장 출마 선언 직후 “윤석열을 발탁한 진실부터 밝히라”며 그의 총선 불출마를 촉구하고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지난달 24일 자신의 SNS에 “윤석열·한동훈 커플이 저지른 난동질을 제동 걸지 못한 참담한 결과에 대해 책임감과 정치적 양심을 보여줘야 한다”라며 임 전 실장을 저격했다.

     
    여당에 빌미 제공 + 전략공천 출마…당내 ‘부글부글’임 전 실장이 이번 총선 출마를 계기로 말 그대로 ‘동네북’으로 전락한 모양새다.
     
    임 전 실장이 민주당 내에서도 비난의 대상이 된 데는 그의 출마가 국민의힘에게 공격의 빌미가 됐다는 점이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공격 대상으로 삼은 ‘운동권’은 결국 민주당 내에선 임 전 실장과 같은 친문계 86운동권이다. 그런데 이재명 대표는 오는 4월 총선 승리를 위해선 친문계와 척을 져서는 안 된다. 그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러 양산 평산마을까지 찾는다. 친문계는 현재 민주당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자신들이 임 전 실장을 쉽게 내치지 못할 것을 알고 국민의힘이 ‘운동권 프레임’을 걸어 공격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당의 한 재선 의원은 “임 전 실장이 전략지역구인 중·성동갑에 나올 수 있을지 의문이다. 대표적인 86 주자라 국민의힘이 프레임을 걸어 공격하기 딱 좋은 사람”이라며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대승적 결단을 요구하기도 했다.
     
    여기에 임 전 실장이 전략공천 지역구로 설정된 중·성동갑을 선택한 점도 향후 민주당을 설득해야 할 숙제다. 당 지도부에 속한 한 의원은 “지금 수도권 판세를 보면 ‘정권심판론’만 가지고는 중도층을 동조시키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동시에 수도권에 이미 민주당 현역 의원도 많고 나가고 싶어 하는 후보자들도 너무 많다”며 치열한 경쟁 상황을 설명했다.
     
    임종석 측 “성동구는 험지…문재인 정부 과(過)는 피할 생각 없어”이러한 당내 상황을 의식한 듯 임 전 실장도 최근 자신의 SNS에 “우리는 민주당이다. 친문도 없고 친명도 없다”라며 “총선에 빨간 불이 들어와 깜박거리고 있다. 민심 앞에 두려워하고 절제하고 마음을 모아야 한다. 단합하고 확장하고 정성을 다하자”라며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임 전 실장과 함께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한 인사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성동구가 부동산 가격이 서울 상위 5위권에 드는 등 주거 환경이 변했고, 주민들의 분포도 많이 바뀌어서 민주당 입장에서 보면 험지라고 할 수 있다”며 임 전 실장의 지역 친화력과 성동에서의 재선 경험 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문제를 삼고 있는 부동산 정책, 조국 사태 등은 모두 임 전 실장이 청와대를 떠난 청와대 2기 때 있었던 일이라고 주장하고 싶진 않다”며 “문재인 정부가 갖고 있던 공과(功過)에 대해 피해갈 생각은 없다”고 했다. 실제 정부·여당을 비롯한 민주당 일각에서도 비판하는 부동산 정책과 조국 사태는 문재인 정부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임 전 실장 임기 이후에 터진 일이다.
     
    민주당 “지지자만으론 못 이겨…수도권서 지면 총선 패배”
    당 지도부는 총선을 앞두고 행여 ‘막말’ 등으로 공천 심사에서 불이익을 받을까봐 이재명 대표의 눈치를 살피며 잠잠했던 당내 계파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는 것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임 전 실장이 당내 친명계로부터 비난 세례를 받는 것과 반대로, 이 대표가 직접 복당을 제안했다고 알려진 이언주 전 의원은 당내 비명(非이재명)계이자 친문계로부터 공격을 받고 있다는 점도 지도부 입장에선 부담이다. 이 전 의원은 민주통합당(민주당 전신) 의원 당시 문재인 정권을 신랄하게 비판해 ‘문재인 저격수’로도 불렸다.
     
    당 지도부에 속한 또 다른 의원은 “지지자들만 보고 선거에서 이길 순 없다. 수도권에서 총선은 이겼지만 구청장 선거에서 진 지역도 많다”며 “현재 수도권 120석 가운데 100석이 민주당인데, 이번 총선에서 무조건 최소 10석은 잃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수도권에서 지면 총선 패배다”라고 계파 내홍에 경고장을 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