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 외무부 “푸틴 방북시기, 러북 외교채널 통해 합의할 것”|동아일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 방문 시기를 두고 양국이 외교 채널을 통해 조율하고 있다고 이반 젤로홉체프 러시아 외무부 제1 아주국장이 밝혔다.

    젤로홉체프 국장은 11일(현지시간) 게재된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가까운 시일 내에 계획됐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젤로홉체프 국장은 “알려진 바와 같이 2023년 9월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푸틴 대통령에게 평양 방문을 초청했다”며 “최선희 북한 외무상이 최근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 이 초대는 확인됐다. 구체적인 방문 조건은 외교 채널을 통해 합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러 관계에 대해선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며 “몇년 전만 해도 특히 경제 분야에서 건설적인 방식으로 발전했지만 한미 동맹 탓에 한국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서방 집단을 지지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4일 서울에서 열린 한러 외무부 차관급 회담을 언급하며 “유사한 이해를 확인한 만큼 한국 파트너들과 소통 채널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은 러시아와의 공고한 관계를 단절하지 않고 유망한 시장으로 복귀할 기회를 유지하고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러한 태도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다만 “경제 제재와 관련해 한국이 내릴 구체적인 조치를 통해 한국의 의중을 판단하겠다”며 이달로 예정된 3차 대(對)러 수출통제 조치 철회를 요구했다.

    지난달 북한이 서해상에서 연일 포사격 도발을 벌이고 김 총비서가 직접 한국을 헌법에 제1 적대국으로 명기해 유사시 한국을 수복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선 “한반도 군사 충돌 위험이 극적으로 증가했음을 생생하게 보여준다”며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진행하는 ‘한미 연합훈련’을 거론, 한반도 긴장 고조의 책임을 사실상 우리 측에 떠넘겼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