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시 ‘노쇼’에 홍콩 정부 “후원금 회수할 것”|동아일보

    메시 ‘노쇼’에 홍콩 정부 “후원금 회수할 것”|동아일보


    주최 측에 지원한 약 25억원 대상

    SCMP “행정장관도 노쇼 몰랐다”

    “홍콩 정부와 축구 팬들은 매우 실망했다.”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가 4일 소속팀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인터 마이애미와 홍콩 프로축구 올스타팀과의 친선 경기에 출전하지 않자 홍콩 정부가 이 같은 입장을 밝히며 지원 자금 회수에 나섰다.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정부는 경기 종료 후 “주최 측에 설명을 요구한다”며 “행사를 후원하는 데 지출한 수백만 달러 중 일부를 회수하겠다”고 통보했다.

    이어 “정부 기관인 주요스포츠이벤트위원회(MSEC)는 후원금 공제 가능성을 포함해 계약 조건에 따라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는 정부 자문위원회로부터 ‘M마크’ 등급을 부여받았다. 홍콩의 국가적 주요 스포츠 행사임을 뜻한다.

    주최 측인 태틀러아시아는 경기 자금으로 1500만 홍콩달러(약 25억6000만 원)와 경기장 보조금 100만 홍콩달러(약 1억7000만원)를 받았다.

    매체는 여러 소식통을 인용하여 “정부는 이날 아침 메시가 주장으로 출전할 것이라고 알고 있었다”며 “경기 직전 출전 명단에 메시의 이름이 없다는 것을 발견하기 전까지 계획 변경에 대한 공지를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존 리 홍콩 행정장관도 경기 직전까지 리오넬 메시가 경기에 출전할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보도했다.

    주최 측은 “메시가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메시는 경기장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이유로 그라운드를 밟지 않고 벤치를 지켰다.

    매체에 따르면 주최 측인 태틀러코리아는 최근 몇 주간 간판 스타 메시의 출전을 앞세워 이날 경기를 홍보했다.

    티켓 가격은 최대 4880홍콩달러(약 84만원)까지 치솟았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