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시 ‘홍콩 노쇼’ 분노 폭발에 주최사 백기…“티켓값 50% 환불”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의 ‘홍콩 노쇼’ 사태와 관련해 경기 주최사가 결국 티켓값의 50%를 환불하겠다고 밝혔다. 9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메시의 소속팀 인터 마이애미와 홍콩 프로축구 올스타팀의 친선 경기를 주최한 태틀러 아시아는 이날 성명을 내고 공식 채널로 티켓을 구매한 관객들에게 티켓값의 50%를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태틀러는 “세계적인 수준의 축구 경기를 홍콩에 유치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여러분 모두와 함께 실망했다”라며 인터 마이애미가 “관중을 존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번 환불 사태로 태틀러는 1300만 홍콩달러(약 22억원)의 수익 대신 4300만 홍콩달러(약 73억원)의 손해를 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홍콩 정부는 태틀러의 환불 결정을 환영한다며 메시가 홍콩 경기에서는 결장했지만 일본에서는 출전한 이유도 인터 마이애미 측에 설명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인터 마이애미는 지난 4일 홍콩 스타디움에서 열린 홍콩 올스타와의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