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명절인데 왜 안 만나줘”…연인 집 들어가 불 지른 40대 긴급체포|동아일보

    “명절인데 왜 안 만나줘”…연인 집 들어가 불 지른 40대 긴급체포|동아일보


    지난 10일 오후 8시 30분경 경기 시흥시 정왕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났다. KBS뉴스 방송화면 캡처

    설날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비어있던 연인의 집에 들어가 불을 지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경기 시흥경찰서는 현주 건조물 방화 혐의로 중국 국적의 40대 남성 A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8시 30분경 시흥시 정왕동 3층짜리 다세대주택 2층에 있는 여자친구 B 씨(40대) 집 안에 들어가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이 불로 당시 건물 내에 있던 주민 10여 명이 대피했다. A 씨는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화재 당시 B 씨는 가족과 함께 남동생 집에 머물고 있었다. A 씨는 범행 직전 B 씨의 남동생 집에 먼저 찾아가 “왜 명절인데 만나주지 않느냐”고 B 씨에게 항의하며 문 앞에 시너를 뿌리다 제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 씨가 달아나자 B 씨 가족은 112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A 씨의 동선을 추적하던 중 B 씨 자택에서 연기가 발생하는 것을 발견하고 소방 당국에 신고했다. 불은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곧바로 꺼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병원 치료를 마친 A 씨를 긴급 체포했으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