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통합비례당’ 준비 착수…용혜인 “의석 번갈아 배치”

    민주당 ‘통합비례당’ 준비 착수…용혜인 “의석 번갈아 배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행 준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더불어민주당이 준위성정당 개념인 ‘통합형 비례정당’ 창당 실무 준비에 착수했다. 이들과 함께 하겠단 의사를 표명한 군소정당 측은 “비례 의석 순번을 번갈아 배치하자”며 연일 민주당에 손을 내미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통합형 비례정당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약칭 민주연합)’ 추진단장으로 박홍근 전 원내대표를 내정해 이르면 7일 발표할 예정이다. 박 전 원내대표를 포함해 이재명 대표와 조정식 사무총장,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 등은 전날 오후 국회에서 실무 회의를 열었다.

    관련해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나고 “오늘 더 논의하고 추후 (단장을) 발표하겠다”며 “구성 위원을 더 보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추가 위원 발표 및 다른 정당과의 협상 일정 등은 박 전 원내대표가 직접 브리핑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례연합정당 추진 방향을 제안하는 모습. 연합뉴스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례연합정당 추진 방향을 제안하는 모습. 연합뉴스
    한편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결정에 환영의 뜻을 전하고 이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연합 방향과 방안을 함께 모색해야 할 때”라며 “먼저 민주당과 소수 정당의 의석을 서로 번갈아 배치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앞 순번, 뒷 순번을 두고 민주당과 소수 정당이 다툴 때가 아니다”라며 “우리 연합이 크게 승리해 모두가 함께 승리할 수 있도록 운명 공동체가 되자”고 주장했다. 민주당이 통합형 비례정당을 추진하며 비례 의석 배분 문제가 차기 갈등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선제적으로 봉합에 나선 것이다.

    이어 비례 의석뿐 아니라 지역구 단일화를 통해서도 연대하자고 밝혔다. 용 위원장은 “지난 1월부터 민주 진보 진영의 비례연합정당을 통한 연합 정치를 제안했던 건 준연동형 선거제를 지켜내면서도 더 크게 승리하려면 비례 연합의 문제가 가장 중요한 선순위 과제였기 때문”이라며 “이제는 국면이 달라졌다. 본격적으로 300석 선거에서의 승리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