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출연료 회당 10억 시대…김고은 “양심 있게 돈값해야지” 소신|동아일보

    배우 출연료 회당 10억 시대…김고은 “양심 있게 돈값해야지” 소신|동아일보


    (‘요정재형’ 갈무리)

    배우 김고은이 출연료를 언급하며 “돈값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소신을 밝혔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는 영화 ‘파묘’ 개봉을 앞둔 김고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고은은 영화 ‘은교’ 데뷔부터 화제를 모은 뒤 드라마 ‘도깨비’ 등으로 흥행한 것과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드라마가 흥행해도 크게 동요하지 않고 ‘다행이다’ 하고 넘기는 편”이라면서도 작품이 잘 안됐을 땐 슬프고 불안한 게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페이는 페이대로 받고, 배우로서 받는 페이에 대한 일말의 양심과 책임감이라고 생각한다. 농담으로 ‘돈값 해야지’ 하는 게 진심”이라고 말했다.

    또 김고은은 “대중문화 예술을 하는데 아무도 안 봐주면 의미가 없지 않나. 그러니 최대한 많은 분이 봐주셨으면 좋겠고, 욕을 먹더라도 차라리 보고 욕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재형은 “어른스럽다. 멋 부리느라 작품에 대한 걸 뒷전으로 미루는 사람들도 있다”며 김고은의 책임감과 사명감을 칭찬했다.

    김고은은 “예전에는 (연기에 대해) 조언 구할 곳이 많았는데 어느 순간부터 좋은 이야기만 해준다. 정말 듣고 싶어서 물어보는 거라서 진심이라는 걸 알 때까지 물어본다”며 “아직은 내가 해석한 것이 맞는지, 이 길이 맞는지 확인받고 싶어 하는 것 같다”고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한편 배우들의 고액 출연료와 관련 최근 한국 드라마 제작사 관계자들은 부담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 방송사 관계자는 “주연은 이젠 억 소리가 아니라 회당 10억 소리가 현실이고, 이젠 어떠한 자구책을 찾아야만 할 때가 왔다”며 “더욱이나 줄어든 편성을 놓고, 제작사들이 그나마 편성이 용이하게 담보되는 연기자들의 요구대로 회당 수억원을 지불해가며 제작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고 했다.

    또 다른 제작사 관계자는 “최근 작품을 준비하면서 배우들의 캐스팅을 진행하였는데 회당 출연료를 4억원, 6억5000만원, 7억원을 불렀다”며 “요즘 출연료 헤게모니가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 플랫폼 중심으로 이루어지다 보니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