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고 싶어 어떡하나…” 두 ‘영웅’ 떠나보낸 눈물의 영결식

    “보고 싶어 어떡하나…” 두 ‘영웅’ 떠나보낸 눈물의 영결식


    故 김수광 소방장과 故 박수훈 소방교의 영결식이 열린 3일 오전 영결식에 앞서 고인들의 직장인 경북 문경소방서를 찾은 한 유족이 고인의 소방 장비를 끌어안고 있다. 연합뉴스
    “엄마는 우리 수광이 보고 싶어, 보고싶어 어쩔래, 보고 싶어 어떡하나….”
     
    공장 화재현장에서 인명 수색 중 순직한 경북 문경소방서 119구조구급대 소속 고(故) 김수광(27) 소방장과 박수훈(35) 소방교의 영결식이 토요일인 3일 오전 경북도청장(葬)으로 엄수됐다.
     


    김 소방장의 모친은 ‘아들이 보고 싶다’며 흐느꼈고, 박 소방교의 어머니도 자리에 주저앉아 통곡했다. 그간 눈물을 참아 온 두 아버지도 목 놓아 울었다.
     
    이날 오전 10시쯤 두 ‘영웅’을 실은 운구 차량이 경북도청 동락관에 도착하자, 도열해 있던 소방관은 일제히 거수경례를 했다. 장례식장부터 영결식장에 이르기까지 유가족은 두 청년의 이름을 연이어 부르며 오열했다.
     
    두 소방관과 같은 팀이었던 윤인규 소방사는 조사를 통해 “처음 두 분을 뵀을 때를 기억한다”고 운을 뗐다. 윤 소방사는 “그날 밤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화재 출동 벨 소리에 한 치의 망설임 없이 현장으로 뛰어갔던 우리 반장님들, 늠름한 뒷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고 고인들을 추모했다.
     
    그러면서 “뜨거운 화마가 삼키고 간 현장에서 결국 구조대원들의 손에 들려 나오는 반장님들의 모습을 보며, 저희 모두는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을 느끼고 또 느꼈다”고 사고 당시 순간을 돌이켰다.
     
    그는 “반장님들이 그러했듯이 내일부터 우리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 도움이 필요한 모든 사람에게 달려가 최선을 다해 그들의 생명을 지켜낼 것”이라며 “남겨진 가족은 저희에게 맡기시고 떠나간 그곳에서 편안하게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3일 오전 10시께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린 故 김수광 소방장과 故 박수훈 소방교의 영결식에 동료들이 운구하고 있다. 연합뉴스3일 오전 10시께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린 故 김수광 소방장과 故 박수훈 소방교의 영결식에 동료들이 운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소방장의 20년지기 벗인 전남 광양소방서 소속 김동현 소방관은 ‘고인께 올리는 글’로 애끓는 마음을 전했다.
     
    김 소방관은 “함께 소방관이란 꿈을 꾸며 어둡고 좁은 독서실에서 너와 붙어 지낸 시간이 (오늘따라) 더욱 생각난다”며 “술잔을 기울이며 ‘빨리 가려거든 혼자 가고 멀리 가려거든 함께 가자’던 너의 말이 오늘 더욱더 기억나고 내 마음을 울리게 한다”고 울먹였다.
     
    이어 “다음 생에는 희생하며 사는 인생보단 너를 우선으로 생각하고, 너의 행복, 가족·친구들을 생각하며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소방교의 친구 송현수씨도 고인과 태권도 사범생활을 함께했던 시절을 떠올리며 “앞으로 그런 시간을 같이 보낼 수 없다는 사실이, 당신이 없다는 사실이 아직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송씨는 “이 시간이 끝나고 시간이 흐르면 사람들에게는 잊혀져 과거로 남겠지만, 나는 끝까지 기억하고 추모하며 잊지 않고 살겠다. 자랑스러운 박수훈을 웃으며 보내겠다”고 덧붙였다.
     
    자리에 함께한 문경소방서 119구조구급대 동료들은 슬픔을 참지 못하고 어깨를 들썩이며 눈물을 흘렸다. 일부는 두 눈을 질끈 감은 채 아픔을 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관섭 비서실장이 대독한 조전에서 “장래가 촉망되는 젊은 두 소방관을 화마 속에서 잃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공동체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긴박하고 위험한 화재 현장에 뛰어든 고인들의 희생과 헌신을 국가는 절대 잊지 않겠다”고 애도했다.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영결사에서 “구해내지 못해, 이렇게 떠나보낼 수밖에 없어서 미안하다”며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현장의 근무환경을 더욱 살피고, 부족하고 어려운 사항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영결식에는 유족·친지와 이 도지사, 소방청장 외 도의원 등 1천여 명이 참석해 두 소방관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윤 대통령은 이들에게 각각 1계급 특진과 함께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두 청년은 문경 지역 화장장인 예송원에서 화장을 거친 뒤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영결식에 앞서 두 사람이 근무했던 문경소방서를 찾은 유족들은 이들이 생전에 사용했던 옷가지 등을 한참 동안 끌어안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소방서 동료 약 100명은 정자세로 거수경례하며 두 소방관의 넋을 기렸다.
     
    앞서 김 소방장과 박 소방교는 지난달 31일 오후 7시 47분쯤 경북 문경시 신기동 신기산업단지 육가공공장 화재 진압에 투입됐으나, 끝내 돌아오지 못했다.
     
    혹시 남아있을지 모를 마지막 한 사람이라도 더 구하고자 했던 이들은 화염에 휩싸여 고립된 후 숨진 채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