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상 여파에도’ 차준환, 4대륙선수권 2년 만에 메달

    ‘부상 여파에도’ 차준환, 4대륙선수권 2년 만에 메달


    한국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 연합뉴스
    한국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발목 부상에도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2년 만에 입상했다.


    차준환은 3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 점수(TES) 91.77점, 예술 점수(PCS) 85.88점을 합해 177.65점을 기록했다. 쇼트 프로그램 95.30점까지 총점 272.95점으로 가기야마 유마(307.58점), 사토 순(이상 일본·274.59점)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2년 금메달 이후 2년 만에 이 대회 시상대에 올랐다. 차준환은 지난해는 4위로 입상이 무산됐다.

    비록 우승은 이루지 못했지만 부상 여파임을 감안하면 값진 성과다. 차준환은 올 시즌 개막 전 오른 발목 신경 조직에 문제가 생기면서 고전했다. 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9위에 머물렀고, 5차 대회는 출전하지 못했다.

    차준환은 귀국 후 부상 치료에 집중했다. 다음 시즌 국가대표 1, 2차 선발전에서는 구성 난도를 낮추는 등 무리하지 않았다. 4대륙선수권대회에서도 점프에 불안감을 있었지만 시즌 초반보다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이제 차준환은 다음 달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ISU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한다.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은메달을 따낸 차준환은 2년 연속 메달에 도전한다.

    이날 차준환은 24명 중 마지막 순서로 출전했다. ‘더 배트맨’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차준환은 첫 번째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부터 기본 점수 9.70점에 수행 점수(GOE)를 3.60점이나 얻었다.


    다만 차준환은 두 번째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에서 착지 불안으로 GOE 2.71점이 깎였다. 세 번째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어텐션(에지 사용주의)으로 GOE 0.76점을 잃었다.

    차준환은 플라잉 카멜 스핀을 레벨 4로 펼쳤지만 다시 흔들렸다. 트리플 러츠에서 휘청거리면서 GOE 2.19점을 잃어 스텝 시퀀스(레벨4)로 전반부를 마쳤다.

    하지만 차준환은 가산점 10%가 붙는 후반부 다시 힘을 냈다. 트리플 악셀-더블 악셀 시퀀스 점프를 완벽하게 펼친 차준환은 트리플 악셀 단독 점프와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까지 깔끔하게 연기했다.
     
    차준환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레벨 4로 펼쳤다. 이어 코레오 시퀀스에 이어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함께 출전한 임주헌(수리고)은 총점 211.40점으로 13위, 차영현(고려대)은 204.14점으로 14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