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영, 저출산 정책 ‘화끈 시범’ …”한 명당 1억, 셋 낳으면 국민주택”

    부영, 저출산 정책 ‘화끈 시범’ …”한 명당 1억, 셋 낳으면 국민주택”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5일 서울 중구 부영빌딩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직원 가족에게 출산장려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는 부영그룹이 국가적 문제가 되고 있는 저출산 문제와 관련해 직원들의 출산을 장려하는 화끈한 조치를 내놨다.


    5일 부영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에 있는 부영태평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2024년 시무식에서 이부영 회장은 심각한 저출산 문제에 대해 “출산장려 정책을 기업내에서도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그러면서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자녀 70명에게 직접적인 경제지원이 이뤄지도록 출산장려금 1억 원씩 총 70억 원을 지급하고  셋째까지 출산한 임직원 가정에 대해서는 국가가 토지를 제공한다면 임차인의 조세부담이 없고 유지보수 책임이 없는 국민주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기업이 출산한 직원 가정에 1억 원을 지급하는 경우는 부영그룹이 처음이다.  

    이 회장은 평소에도 임직원들과의 회의나 만남에서 저출산 문제에 대해 언급을 많이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이날 시무식에서도 “대한민국은 현재의 출산율로 저출산 문제가 지속된다면 20년 후 경제생산인구수 감소와 국가안전보장과 질서 유지를 위한 국방 인력 부족 등 국가 존립의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저출산의 배경에는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  일과 가정생활 양립에 어려움이 크기 때문이다”고 부영이 추진하고 있는 출산장려 정책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 회사 직원들도 회사의 적극적인 출산장려 정책에 환호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5일 서울 중구 부영빌딩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직원 가족에게 출산장려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5일 서울 중구 부영빌딩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직원 가족에게 출산장려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 아이를 출산한 손 모 주임은 “아이를 낳고 기른다는 게 경제적으로 얼마나 어려운지 출산 전후로 걱정이 많았는데 회사의 파격적인 지원 덕분에 앞으로 둘째도 계획할 수 있게 됐다”면서 “회사가 큰 버팀목이 되어 주어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회장은 이날 저출산 해법을 위한 ‘출산장려금 기부면세 제도’ 방안도 제시했다.

    2021년 1월 1일 이후로 주민센터에서 확인된 출생아에게 1인당 1억 원 이내로 기부할 수 있게 하고면세 혜택을 주자는 것이 핵심이다.

    또 수령한 금액은 면세대상으로 다른 수입금액과 합산 과세하지 않으며 개인 기부금액은 연말정산시 소득공제 대상으로, 법인 기부금액은 법인 소득공제를 대상으로 하자고 이 회장은 정부에 제안했다.

    이 회장은 이외 주거불안 문제와 하자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택시장을 거주만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0%와 70%의 소유 주택으로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