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석하겠다”던 클린스만, 10일에 벌써 미국행…“귀국 날짜 미정”

    “분석하겠다”던 클린스만, 10일에 벌써 미국행…“귀국 날짜 미정”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시안컵을 마치고 귀국한 지 이틀 만에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는 11일 ‘뉴스1’에 “클린스만 감독은 10일 저녁에 미국으로 이동했다. 아직 귀국 날짜는 미정”이라고 전했다. ‘클린스만호’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서 요르단에 졸전 끝 0-2로 패배, 64년 만의 아시아 정상 탈환이라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성적 부진에도 당당했던 클린스만 감독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고 그가 입국할 때는 일부 팬들이 엿을 던지며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8일 선수단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다음 주쯤 출국해 짧은 휴식을 한 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생제르맹) 등의 경기를 볼 예정이다. 3월에 다시 대표팀 경기가 있기 때문에 긴 시간 자리를 비우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보다 이른 10일 미국으로 떠났다.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KFA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