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빙속 女王의 질주’ 김민선, WC 6차 대회 금메달

    ‘빙속 女王의 질주’ 김민선, WC 6차 대회 금메달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 6차 대회 1차 레이스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김민선(가운데). AP=연합뉴스
    ‘신(新) 빙속 여제’ 김민선(의정부시청)이 500m에서 7회 연속 국제 대회 메달을 따냈다. 경기장 최고 기록을 세우며 정상에 올랐다.


    김민선은 4일(한국 시각)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 6차 대회 여자 500m 1차 레이스에서 37초69를 찍었다. 펨커 콕(네덜란드·37초70)에 0.01초 차 앞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김민선은 경기장 최고 기록을 다시 세웠다. 2022년 본인이 세운 기록을 0.45초 경신했다.

    월드컵 7회 연속 메달이다. 김민선은 지난해 11월에 월드컵 2차 대회 500m 2차 레이스 동메달 이후 한번도 시상대를 거르지 않았다.

    시즌 랭킹 1위도 바라본다. 랭킹 포인트 60점을 추가한 김민선은 460점으로 2위 자리를 유지했다. 1위는 474점의 에린 잭슨(미국)이다. 김민선은 5일 500m 2차 레이스에서 역전 종합 우승에 도전한다.

    이날 김민선은 9조 아웃 코스에서 잭슨과 함께 출발했다. 첫 100m 구간을 전체 1위인 10초41에 통과한 김민선은 마지막 직선주로에서 더욱 스피드를 올리며 20명 중 1위에 올랐다. 이나현(노원고)은 38초72로 13위에 올랐다.


    남자 장거리 간판 정재원(의정부시청)은 남자 매스 스타트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7분56초11의 기록으로 7분56초06의 사사키 쇼무(일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정재원은 랭킹 포인트 54점을 추가해 269점, 종합 랭킹 2위로 이 종목을 마무리했다. 1위는 이탈리아의 안드레아 조반니니로 274점이다. 이날 함께 출전한 이승훈(알펜시아)은 8위에 자리했다.

    이와 함께 정재원은 남자 1500m에서 1분47초38로 13위, 안현준(성남시청)은 1분47초76으로 16위에 올랐다. 남자 500m 1차 레이스에서는 김준호(강원도청·34초99)와 조상혁(스포츠토토·35초16)이 각각 8위와 14위에 자리했다.

    박채은(한국체대), 김민지(서울일반), 강수민(고려대) 등 여자 팀 스프린트 대표팀은 6위를 차지했다. 1분31초56의 기록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