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천 논란’ 김경율 불출마…”비대위원 역할 더욱 충실히”

    ‘사천 논란’ 김경율 불출마…”비대위원 역할 더욱 충실히”


    국민의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 윤창원 기자
    ‘사천(私薦)’ 논란에 휩싸였던 국민의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은 4일 “저는 이번 22대 총선에서 출마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김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숙고 끝에 내린 저희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제 결심”이라면서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이어 “서울 마포을 선거구를 포함한 4·10 총선 승리를 위해 비상대책위원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의 마포을 출마는 지난 1월 17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이 직접 언급하며 가시화됐었다. 직후 김성동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의 반발로 사천 논란이 빚어졌다. 또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사과해야 한다”라고 했던 김 위원의 발언과 맞물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의 대립이 촉발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