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벽 대통령 관저에 택시 20여대 진입시도…“호출자 번호 몰라”|동아일보

    새벽 대통령 관저에 택시 20여대 진입시도…“호출자 번호 몰라”|동아일보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 뉴스1

    늦은 새벽 택시 수십여 대가 대통령 관저에 진입하려다가 경비 근무 중이던 경찰에게 제지당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 진입하려던 택시 20여 대를 차단하고 택시 호출자를 업무방해 혐의로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2시 30분경부터 4시 20분경까지 신원 미상의 인물로부터 허위 호출을 받은 택시 20여 대가 대통령 관저에 들어서려다 경찰에 제지됐다.

    경찰은 호출자가 수 분 간격으로 관저 인근에 택시를 호출한 것을 확인했다.

    관저에 진입하려던 택시 기사들은 “택시를 호출한 승객이 탑승하려는 위치로 내비게이션 안내를 따라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호출자의 전화번호는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 업무 방해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용의자를 추적 하고 있다”며 “동일 인물인지 여부는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