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사람들…’집값’ 때문에 174만명 떠났다

    서울 사람들…’집값’ 때문에 174만명 떠났다


    박종민 기자
    최근 10년간 높은 집값 등을 이유로 서울 인구가 80만명 넘게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2014~2023년 서울에서 부산·인천·경기 등 다른 시도로 전출한 인구는 547만 2천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다른 시도에서 서울로 전입한 인구는 461만 1천명이었다. 서울에서 다른 시도로 86만 1천명가량이 순유출된 것이다.

    이는 순유출을 기록한 10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다.

    사유별로 보면 ‘주택’을 이유로 전출을 한 인구가 174만 1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른 지역에 집을 샀거나 전세 계약 만료 등을 이유로 이동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반면 주택 때문에 서울로 전입한 인구는 97만 2천명에 그쳤다.

    주택이 10년간 76만 9천명의 순유출을 불러온 셈인데, 높은 집값이 주된 요인으로 지목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서울의 아파트 매매 실거래 평균가격은 1㎡당 1397만 8천원이었다. 서울에서 25평 아파트를 구하려면 11억 5천만원가량 필요하다는 얘기다.

    가격이 가장 낮은 지역인 전남(1㎡당 235만 8천원)과는 6배 차이로 주변 지역인 경기(642만 3천원), 인천(500만원)보다도 2배 높다.

    서울에서 빠져나간 인구는 주변 지역인 경기·인천 등으로 주로 이동했다.

    최근 10년간 서울에서 경기로 전입한 인구가 340만 5천명으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았다. 이중 주택을 이유로 전입한 인구가 136만 4천명으로 ‘가족'(88만 8천명), ‘직업'(68만명) 등 다른 사유보다 많았다.

    서울에서 인천으로 이동한 인구는 42만 7천명으로 경기 다음으로 많았다. 사유 중에서는 주택이 14만 8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주택을 이유로 서울을 빠져나간 174만 1천명 가운데 86.8%가 경기·인천으로 간 것이다.

    이런 가운데 서울로 오게 만든 주된 사유는 ‘직업’이었다.

    10년간 다른 시도에서 서울로 온 461만1천명 중 전입 사유가 직업인 사람이 164만 1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직업을 이유로 서울에서 빠져나간 인구는 134만 7천명이었다.

    직업이 29만 4천명의 순유입을 불러온 것으로 서울의 풍부한 일자리가 인구를 유입하는 주된 배경이었다.

    서울 유입을 불러온 또 다른 요인은 교육이다. 교육을 이유로 전입한 사람이 44만 6천명, 전출한 인구가 20만 1천명으로 24만 5천명이 순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