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주요大 ‘무전공 학과’, 다른 과 보다 중도탈락 2~5배 높아”|동아일보

    “서울 주요大 ‘무전공 학과’, 다른 과 보다 중도탈락 2~5배 높아”|동아일보


    종로학원, 2022년 기준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

    중도탈락률 높으면 국고사업 평가에서도 불리해

    “원하는 전공 안되는 경우 등 부적응 원인 추정”

    서울 주요 대학의 ‘무전공 학과(모집단위)’에서 자퇴 등으로 중도 이탈하는 학생의 비율이 다른 학과보다 많게는 5배까지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입학한 뒤 원하는 전공을 배정 받지 못하는 등 부적응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교육부가 올해 고등학교 3학년이 치를 2025학년도 입시에서 모집정원의 25% 이상을 무전공으로 뽑는 수도권대에 높은 국고 인센티브를 주기로 한 가운데 대학 당국과 수험생들의 고심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4일 종로학원이 2022년 기준 대학정보공시(대학알리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대·연세대·고려대·성균관대·서강대 5개교에서 ‘자유전공학부’ 또는 계열·단과대학 단위 ‘광역선발’ 모집단위의 중도이탈률이 해당 대학 전체 평균보다 2~5배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중도이탈률은 전과가 아닌 미등록, 미복학, 자퇴 등으로 학업을 다 마치지 않고 탈락한 학생의 비율이다. 1~4학년 전체 재적 학생 대비 중도탈락자의 규모를 뜻하지만 주로 반수 등 1~2학년 시기에 집중돼 있다.

    서울대는 2022년 전체 중도탈락률이 1.9%였는데 광역선발인 ‘인문계열’의 중도탈락률은 평균 대비 2.6배인 4.9%였다. 다만 인문·자연 통합 선발인 자유전공학부는 1.8%로 대학 평균보다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연세대의 경우 융합과학공학부(자연계) 중도탈락률이 15.6%로 대학 평균(3.0%)의 5배를 웃돌았고, 언더우드학부(인문사회, 7.8%), 글로벌인재학부(인문·자연 통합, 6.2%), 융합인문사회과학부(4.8%)도 평균을 넘었다.

    고려대도 대학 전체 평균(3.4%)보다 자유전공학부의 중도탈락률이 5.8%로 높았다. 성균관대는 평균이 3.2%였는데 자연과학계열은 14.2%, 공학계열은 12.4%, 인문과학계열은 6.3%, 사회과학계열은 6.1%였다.

    서강대의 경우 인문학부 중도탈락률(14.0%)이 평균(3.7%)보다 4배 가량 높았고 사회과학부(10.3%)도 대학 평균보다 더 높았다.

    지난달 30일 교육부는 국고 일반재정지원사업인 ‘대학혁신지원사업’ 기본계획을 내놨다. 서울대 등 수도권대가 모집정원의 25% 이상을 ‘무전공’으로 선발하면 국고 인센티브를 더 많이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전공을 정하지 않고 모든 전공(보건의료·사범계열 제외)을 자유롭게 택할 수 있는 자유전공학부 방식의 경우, 과거처럼 학점이 높은 학생부터 인기학과에 진학하는 형태를 탈피하겠다고 밝혔다. 원하는 전공을 누구나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라는 뜻이다.

    다만 계열이나 단과대 단위 전공 자율선택이 가능한 ‘광역선발’ 방식의 경우 학과별 정원의 150% 이상 범위 안에서 학생 전공 선택권을 보장하기로 했다. 인기학과의 경우 학점 경쟁과 탈락 우려가 여전한 것이다.

    따라서 내년도 입시에서 확대, 도입될 수도권대 무전공 모집단위 중에선 문·이과 계열 구분 없이 선발하는 자유전공학부 방식이 보다 선호될 것으로 전망된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중도탈락의 원인은 대부분 학과 부적응, 전공학과 배정 문제 등에 집중됐을 것으로 보인다”며 “무전공 학과는 입학단계에서는 인기학과 조합에 따라 선호도가 달라지고, 인문·자연 학과가 융합된 단위의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중도탈락률이 높은 모집정원을 늘리는 것은 대학에겐 국고 사업 평가에서 불이익을 감수해야 하는 문제다.

    재학생 충원율(정원 대비 재학생 수)을 비롯한 ‘유지충원율’은 ‘대학혁신지원사업’ 성과평가 지표(100점 만점에 10점) 중 하나다. 중도탈락률이 높으면 재학생 수가 감소하기 때문에 대학 입장에서 불리하다.

    임 대표는 “원하는 학과 배정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중도탈락률이 매우 높아지는 대학들도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며 “대학들은 수험생들에게 매우 정밀하고, 구체적인 입시정보를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