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날 맞은 국힘 “새해엔 경제 살리고 민생 살피겠다”|동아일보

    설날 맞은 국힘 “새해엔 경제 살리고 민생 살피겠다”|동아일보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2023.12.28/뉴스1

    국민의힘은 10일 갑진년 설날을 맞아 “더 나은 내일을 위해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피겠다”고 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갑진년 푸른 용의 힘찬 기운으로 희망 가득한 설 명절 보내시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설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국민 안전을 위해 불철주야 일하는 근로자분들, 국군장병, 소방관 및 경찰관 등 대한민국 모든 영웅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유례없는 세계적인 복합위기에 우리나라도 예외 없이 고금리·고물가·고유가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언제나 민생을 최우선으로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국민의 걱정을 덜어내는 실질적인 정책으로 국민께 힘이 되겠다”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총선을 불과 65일 남겨놓고 ‘위성정당 금지’를 외쳤던 호기로운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당 대표 한 사람에 의해 거대야당의 선거제가 결정됐다”며 “돌고 돌아 결국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를 만장일치로 채택하며 민주당은 총선을 극심한 혼란 속으로 몰아넣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국민의 저력’이 빛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국민의힘은 그 어떤 상황에서도 좌고우면하지 않고, 국민만을 바라보며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4월 10일 국민과 함께 승리하는 그날까지 국민의힘은 우리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해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피겠다”며 “함께 가면 길이 된다. 승리를 향한 여정, 국민 여러분께서 동행해 달라. 국민과의 약속, 반드시 실천으로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與, 제3지대 합당에 “총선 앞둔 상황…순수성 의구심”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