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날 모친 살해 후 시신 옆에서 잠든 30대…오늘 영장심사|동아일보

    설날 모친 살해 후 시신 옆에서 잠든 30대…오늘 영장심사|동아일보


    ⓒ News1 DB

    설날 새벽 술에 취해 친어머니를 살해한 뒤 태연하게 잠을 잔 30대 패륜아들의 구속 여부가 11일 결정된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존속살해 혐의를 받는 A씨(30대)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이날 오후 4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린다.

    A씨는 전날(10일) 오전 1시쯤 고양시 한 아파트에서 친모 B씨(50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건 전날 밤 외출해 지인과 술을 마셨고, 귀가 뒤 범행한 것으로 추정됐다. A씨는 범행 후 지인에게 전화해 범행 사실을 털어놨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잠들어 있던 A씨와 흉기에 찔려 숨진 B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범행동기 등에 대해 제대로 진술하지 못한 채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과거 음주 관련 혐의로 기소돼 복역했으며, 한 달 전쯤 출소해 B씨 집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늦은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고양=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