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 연휴 떡·음식물 기도막힘 하루 한 명 꼴”…‘고령층’ 주의 당부|동아일보


    경기 성남시 중원구 모란민속5일장을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4.1.29 뉴스1경기 성남시 중원구 모란민속5일장을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4.1.29 뉴스1

    소방청이 설 연휴를 앞두고 음식물로 인한 기도막힘 사고에 주의를 당부했다.

    5일 소방청 구급통계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떡, 음식 등으로 인한 기도 막힘 사고로 출동한 건수는 총 1290건, 이송인원은 1104명으로 연평균 220여명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심정지 인원은 415명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고령층이 921명으로 전체의 83.4%를 차지했다.

    특히 최근 5년 간 설 연휴 기간 떡, 음식으로 인한 기도막힘 사고로 이송한 인원은 25명이었으며 이는 연평균 연휴기간 하루 한 명 꼴로 발생한 셈이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84%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평소 기도폐쇄 응급처치법인 ‘하임리히법’을 익혀두고, 기도막힘 증상으로 호흡곤란 등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응급처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임리히법은 기도막힘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를 뒤에서 감싸안고, 명치끝과 배꼽 사이를 주먹을 쥔 채 힘껏 밀어 기도에 걸린 이물을 배출하는 응급처치법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영유아의 경우 비닐이나 건전지 등으로 인한 기도이물 사고가 많은 반면, 떡이나 음식물로 인한 기도 막힘은 고령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설 연휴 기간 급하게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과식으로 인한 사고 예방을 위해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