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 연휴 ‘시작 전날, 저녁 6시께’ 교통사고 위험 가장 높아|동아일보

    설 연휴 ‘시작 전날, 저녁 6시께’ 교통사고 위험 가장 높아|동아일보


    주택화재는 설 전날 가장 많아…일평균 39건

    이번 설 명절 전후로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시기는 연휴 시작 전날, 주택화재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날은 본격적으로 음식을 준비하는 설 전날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행정안전부는 5일 도로교통공단과 소방청 자료를 이용해 이같이 전하며, 설 명절을 맞아 귀성·귀경길 교통사고와 화재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2018~2022년 최근 5년 간 설 명절 전후로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연휴 시작 전날이 평소보다 1.2배 정도 많은 710건 발생했다. 시간대는 어두워지기 시작하는 오후 6시께에 가장 많았다.

    장거리를 가야 하는 명절에는 대중교통 이용이 늘고 가족 단위로 이동해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평소(최근 5년 일평균 579건)보다 다소 감소한다. 하지만 인명피해는 오히려 많아져 안전운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행안부는 명절 장거리 차량 운전 시 안전수칙으로 ▲엔진이나 제동장치, 타이어 마모상태 및 공기압 확인 ▲차량 이동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 ▲어린이는 아이 체형에 맞는 차량용 키시트 사용 ▲장거리 운전으로 졸리거나 피곤하면 휴게소와 졸음쉼터 등 이용 등을 당부했다.

    설 명절에는 음식 준비 등으로 집안에서의 화기 사용이 많아지면서 주택화재 위험도 높아진다.

    2019년부터 2023년 최근 5년 간 설 연휴에 발생한 주택화재는 총 541건으로, 20명이 사망하고 55명이 화상과 연기 흡입 등으로 다쳤다.

    이 중 주택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설 전날로 연간 일평균인 28.9건보다 10건 정도 많은 39건이 발생했다. 설날은 37.6건, 다음날은 31.6건으로 점차 줄어드는 경향을 보인다.

    설 명절에 발생하는 주택화재의 원인으로는 사소한 부주의가 절반이 넘는 55%(298건)로 가장 많았고, 전기접촉 불량 등 전기적 요인 21%(111건), 노후·과열 등 기계적 요인 8%(41건) 순으로 발생했다.

    이러한 부주의 유형으로는 불씨 및 화원을 방치(24%, 71건)하거나 음식물 조리 중(23%, 69건) 자리비움 등으로 인한 부주의, 담배꽁초 관리 부주의(19%, 55건)와 불에 타기 쉬운 가연물을 불 가까이 두면서(13%, 38건) 발생했다.

    행안부는 화재 예방수칙으로는 ▲음식 조리 전 주변 정리·정돈할 것과 ▲조리 중에는 불을 켜 놓은 채 자리 비우지 않도록 주의하고 ▲연소기 근처에는 포장비닐이나 종이행주 등 가연물을 놓지 않고 실내를 틈틈이 환기할 것 등을 당부했다.

    박명균 예방정책국장은 “해마다 명절에는 귀성·귀경길에서의 교통사고와 음식 장만 등으로 인한 화재 등이 평소보다 많이 발생해 왔는데, 이번 설에는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고 예방하여 즐겁고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