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설영우, 아시안컵 8강전 ‘베스트일레븐’ 선정|동아일보

    손흥민·설영우, 아시안컵 8강전 ‘베스트일레븐’ 선정|동아일보


    지난 3일 호주와의 경기에서 맹활약

    손흥민은 1골·페널티킥 1개 유도해내

    설영우는 공수 다방면서 짙은 존재감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손흥민(토트넘)과 측면 수비수 설영우(울산 HD)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 베스트일레븐에 뽑혔다.

    AFC는 4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짙은 존재감을 과시한 11명으로 3-4-3의 베스트일레븐을 꾸려, 발표했다.

    클린스만호에서는 ‘주장’ 손흥민과 ‘멀티 플레이어’ 설영우가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지난 3일 호주와의 아시안컵 8강전(2-1 승)에서 연장 전반 14분 정확한 프리킥으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앞서 후반 51분에 나온 황희찬(울버햄튼)의 페널티킥 동점골도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유도해냈다.

    이런 맹활약을 인정받아 두 번째 ‘3’의 오른쪽 공격수로 선정됐다. 사르다르 아즈문(이란), 크레이그 구드윈(호주)도 함께 뽑혔다.

    이번 대회 많은 출전 시간을 가져가면서도 공수 다방면에서 맹활약 중인 설영우는 첫 번째 ‘3’의 왼쪽 수비수로 뽑혔다.

    설영우는 압달라흐 나시브(요르단), 루카스 멘데스(카타르)와 백스리를 구축했다. 골키퍼는 메샬 바르샴(카타르)이 선정됐다.

    한편 미드필더로는 알리레자 자한바흐시, 모하마드 모헤비(이상 이란), 모리타 히데마사(일본), 오딜리온 함모베코프(우즈베키스탄)이 이름을 올렸다. 클린스만호는 오는 7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아시안컵 준결승전을 소화한다.

    두 팀은 지난달 20일 요르단과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맞대결을 벌여 2-2 무승부에 그친 바 있다.

    [도하(카타르)=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