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리아 “美 공습으로 인명·재산 피해 발생…정당성 없다” 규탄|동아일보

    시리아 “美 공습으로 인명·재산 피해 발생…정당성 없다” 규탄|동아일보


    “민간인·군인 사상…테러와의 전쟁 약화 시도”

    미국이 요르단 주둔 미군 기지에서 드론 공격으로 미군 3명이 사망한 데 대한 보복 공습을 개시한 가운데, 시리아가 미국의 공격으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며 규탄에 나섰다.

    3일(현지시간) 알자지라에 따르면 시리아 국방부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을 통해 미국 공습으로 민간인과 군인이 사망하고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공공 및 사유 재산에도 상당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이번 공습이 시리아 동부 지역과 이라크 접경 인근 여러 지역 및 마을을 표적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시리아 국방부는 “시리아 동부에서 미국 공격 대상이 된 지역은 시리아 아랍군이 테러 조직 ISIL(ISIS) 잔당들과 싸우고 있는 곳과 같은 지역”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미국과 그 군대가 이 조직에 관여하고 동맹하고 있으며, 모든 더러운 수단으로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반군을 부활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확인시켜 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 점령군의 침략은 테러와의 전쟁에서 시리아 아랍 군대와 그 동맹국을 약화하려는 시도 외엔 정당성이 없다”고 강력 규탄했다.

    미국은 이날 새벽 시리아와 이라크 내 민병대 시설 85여 곳을 125발 넘는 정밀유도폭탄으로 타격, 미군 사망에 대한 보복 공격을 개시했다.

    이란 이슬람혁명수비대(IRGC) 산하 쿠드스군 및 관련 민병대 지휘소와 정보 센터, 무기고, 벙커 등이 공습 대상이었다. 공격에서 미국 텍사스주 다이어스 공군기지에서 출격한 B-1B 전폭기 2대도 동원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성명에서 “오늘 우리 대응이 시작됐다”며 “우리가 정한 시간과 장소에서 (대응이) 지속될 것”이라고 추가 공습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중동이든 어디서든 분쟁하고 싶지 않다”며 “그러나 우릴 해치려는 모두에게 분명히 알린다. 미국인을 해치면 보복할 것이다”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이슬람 저항군 “美기지 3곳 공격”…시리아 “미군 공습으로 피해”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