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쓰는 휴대폰 수거에서 재활용까지…삼성전자가 해드립니다

    안쓰는 휴대폰 수거에서 재활용까지…삼성전자가 해드립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고객 참여 휴대폰 수거 프로그램’을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의 개인정보 유출이나 환경 오염 등에 대한 걱정을 줄이기 위해 △경기도 △CJ대한통운 △환경부 인가 비영리 공익법인 ‘E-순환거버넌스’ 등과 협업해 수거 및 재활용 시스템을 구축했다.
     
    소비자는 폐휴대폰을 초기화한 뒤 ‘고객 참여 휴대폰 수거 프로그램’ 사이트에 접속해 수거 신청을 하면 된다. 수거 파우치가 배송되고, 여기에 휴대폰을 넣어 집 앞에 두면 택배기사가 다시 수거하는 방식이다. 단 폐휴대폰 수거를 신청하기 전 한국환경공단의 ‘탄소중립포인트 녹색생활 실천’ 사이트에 가입해야 한다.
     
    원하는 경우 기부금 영수증을 받을 수 있고, 한국환경공단에서 제공하는 탄소중립포인트도 받을 수 있다.
     
    수거된 휴대폰은 E-순환거버넌스에서 철저한 분쇄와 파쇄 과정을 거쳐 재활용할 수 있는 자원으로 바뀐다. 파쇄된 폐휴대폰은 자원 추출 전문 기업으로 전달되고 재활용 소재로 변환돼 다양한 제품에 활용된다.
     
    전자전기폐기물 통계를 내는 위(WEEE) 포럼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전 세계 53억 대의 휴대폰이 폐기 또는 방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폐휴대폰에는 유해 물질이 포함돼 일반 쓰레기로 버릴 경우 환경 오염을 유발할 수 있다. 
     
    또 금, 은, 구리는 물론 리튬, 코발트 등 가치 있는 희소금속이 포함돼 새로운 자원 사용을 줄이고 환경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안전하게 수거 및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한편 고객 참여 휴대폰 수거 프로그램은 2022년 삼성전자 임직원 대토론회에서 최우수 과제로 선정된 아이디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