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앤톤 父’ 윤상 “14년째 기러기 아빠…둘째 아들·아내는 아직 미국에”|동아일보

    ‘앤톤 父’ 윤상 “14년째 기러기 아빠…둘째 아들·아내는 아직 미국에”|동아일보


    채널A ‘4인용식탁’ 캡처

    ‘앤톤 아빠’ 윤상이 여전히 기러기 아빠 생활 중이라고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이하 ‘4인용식탁’)에서는 가수 겸 작곡가 윤상이 가수 이현우의 집을 찾은 가운데 기러기 아빠에 대한 얘기가 나왔다.

    이현우가 먼저 이 얘기를 꺼내며 “평소 식사는 어떻게 해결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윤상이 주로 사서 먹는다고 답하면서 “아직 둘째 아들이랑 아내는 미국에 있다”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큰아들 앤톤은 아이돌 그룹 라이즈 멤버로 데뷔하면서 국내에 들어왔다.

    특히 윤상이 무려 14년째 기러기 아빠 생활 중이라는 사실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벌써 14년째니까, 어쩌다 보니까 (그렇게 됐다)”라는 고백에 이현우를 비롯해 장현성, 김진수가 깜짝 놀랐다.

    윤상은 식사를 어떻게 해결하는 지 이현우가 궁금해 하자 “KBS 라디오 DJ 할 때는 구내식당 바로 앞에 살아서 한 3년간 점심을 해결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요즘에는 회사 식구들이 좀 있어서 아침은 빵 하나 먹고 점심은 회사 식당에서 계속 먹고 있다. 점심을 배부르게 먹으면 저녁은 굳이 안 챙겨 먹는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현우는 가수 겸 작곡가 윤상, 배우 장현성, 개그맨 김진수 등 절친들을 집에 초대해 식사를 대접했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