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 “선거제 총선 혼란” 야 “민생 한파, 화합 실종” 설날 공방|동아일보

    여 “선거제 총선 혼란” 야 “민생 한파, 화합 실종” 설날 공방|동아일보


    여 “야 준연동형 채택 극심한 혼란”

    “이재명 한사람 의해 선거제 결정”

    야 “통 이념 전쟁으로 화합 실종돼”

    “김건희 명품백에 윤 통 ‘변명 대담”

    여야는 10일 설날을 맞아 ‘민생’을 강조하면서도 오는 4·10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상대를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국민의힘은 야당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가 총선을 혼란에 빠트렸다고 비판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어려운 민생·경제 책임을 정부·여당에 돌리며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논란을 재차 언급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돌고 돌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를 만장일치로 채택하며 총선을 극심한 혼란 속으로 몰아넣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위성정당 금지’를 외쳤던 호기로운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당 대표 한 사람에 의해 거대 야당의 선거제가 결정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유례없는 세계적 복합위기에 우리나라도 예외 없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언제나 ‘민생’을 최우선으로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국민 걱정을 덜어내는 실질적인 정책으로 힘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국민과의 약속, 반드시 실천으로 보여드리겠다.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국민의 저력’이 빛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여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지지를 당부했다.

    반면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의 권력남용과 이념전쟁으로 ‘통합과 화합’ 정신은 실종됐다”며 “국민께 약속한 법과 정의, 공정과 상식 또한 사라진 상실의 시대”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신년 초부터 민생 토론회 등으로 민생행보를 이어갔지만, 오히려 부정 평가만 더 빠르게 확산시켜, 국민 불만만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을 놓고는 “불난 집에 기름 얹는 격으로, ‘박절’ 못해 어쩔 수 없었다는 윤 대통령의 신년 변명 대담은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민심에 불을 더욱 지폈다”고 지적했다.

    이어 “즐겁고 따뜻한 설 명절이어야 하지만 민생에 불어닥친 한파가 국민의 품을 파고들고 있다”며 “민주당은 민생 현장을 챙기고, 국민을 하나로 통합하는 정당으로 그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