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토바이 추돌 사망’ 만취벤츠 20대…“구호조치 안했다” 지적에 “죄송”

    ‘오토바이 추돌 사망’ 만취벤츠 20대…“구호조치 안했다” 지적에 “죄송”



    만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치어 운전자를 숨지게 한 20대 여성이 구속 기로에 섰다. 서울중앙지법 윤재남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5일 오후 3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 치사 혐의를 받는 20대 안모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안씨는 이날 오후 2시38분쯤 하얀 캡 모자에 마스크를 쓴 채로 법원 앞에 나타났다. 안씨는 “구호 조치를 안 했는데 돌아가신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고 답했다. 또 “들이받은 걸 알고 있었냐”고 묻자 “몰랐다”고 말했다. 안씨는 지난 3일 오전 4시3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술을 마시고 벤츠 차량을 몰다가 오토바이를 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안씨는 구호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고 키우는 강아지를 품에 안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를 몰던 50대 운전자는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당시 안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으며, 안씨 외에 다른 동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