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 시즌 시작도 안 했는데’ 벌써 주목받는 김하성의 2025년

    ‘올 시즌 시작도 안 했는데’ 벌써 주목받는 김하성의 2025년


    샌디에이고 김하성. 연합뉴스
    벌써부터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2025년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2024시즌이 끝난 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 리그(MLB)에서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을 획득하는 김하성을 향한 핑크빛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다가올 시즌은 김하성의 야구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지 매체 ‘더 스코어’는 5일(한국 시각) 2024시즌이 끝난 뒤 MLB FA 시장에 나오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20위까지 순위를 매겼다. 매체는 “다음 겨울에는 스포츠계의 가장 큰 스타를 포함해 FA 시장에 수많은 선수들이 등장할 예정”이라며 김하성을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하성은 2021시즌을 앞두고 샌디에이고와 4+1년 최대 3900만 달러의 조건으로 샌디에이고와 계약했다. 2024년까지 4년 2800만 달러를 보장받고, 2025년이 되면 김하성과 구단이 상호 옵션을 행사할 수 있는 조건이다.

    매체도 “김하성은 2025년 구단과 합의 하에 FA로 풀릴 수 있는 상호 옵션을 갖고 있다”고 알렸다. 하지만 “양측 모두 이를 선택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내년 겨울 FA 시장에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하성의 장점은 어떻게 평가했을까. “눈에 띄진 않아도 탄탄한 타격, 탁월한 주루, 뛰어난 수비”를 꼽았다. 특히 수비력에 대해선 “지난해 유틸리티 부문 골드 글러브를 수상할 정도로 뛰어났다”며 “3개 포지션 수비 능력 덕분에 이번 FA 시장에 흥미로운 내야 옵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LB 진출 이후 김하성은 3시즌 동안 실력을 증명해내며 가치를 끌어올렸다. 특히 지난해 공수에서 활약이 눈부셨다.


    타석에선 작년 정규 리그 17홈런 140안타 60타점 84득점 38도루를 기록했다. 타율은 2할6푼, OPS(출루율+장타율) 7할4푼9리를 작성했다. MLB 평균 이상의 생산력을 지닌 선수임을 증명해 내며 포지션 별 최고 타자에게 주어지는 ‘실버 슬러거’ 후보까지 이름을 올렸다.

    수비에선 더욱 빛났다. 1루수를 제외한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해 냈고, 주 포지션인 2루수 외에도 3루수, 유격수로 빈틈없는 활약을 보였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한국인은 물론 아시아인 내야수 최초로 ‘골드 글러브’를 받는 영예까지 안았다.

    김하성의 젊은 나이 역시 주목을 받는 요소다. 더 스코어는 “김하성은 다른 FA 내야수들보다 어리다”며 “나이도 그에게 유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CBS스포츠’도 지난 17일 김하성을 예비 FA 부문 6위에 올리며 “김하성이 평균을 훨씬 뛰어넘는 수비력과 안타, 볼넷, 도루 생산 능력을 지녔다”며 “2년 연속 승리 기여도 5.0 이상을 기록했다. 올해는 김하성에게 흥미로운 한 해가 될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