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크라軍 총사령관 해임…쇄신 꾀한 젤렌스키, 되레 권위 시험대 올라



    우크라이나가 군 지도부 교체를 결정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갈등을 빚어 온 군 총사령관이 끝내 해임됐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지난 2년 전장에서 활약한 잘루즈니를 해임하며, 장기화하는 전쟁 속에서 권위를 시험받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신임 군 총사령관에 올레크산드르 시르스키 지상군 사령관을 임명했다. 그는 성명에서 “오늘부터 새로운 지도부가 우크라이나 군의 지휘권을 넘겨 받는다”며 “나는 시르스키 대령을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시르스키 사령관은 2014년부터 도네츠크와 루간스크에서 러시아가 지원하는 반군과 싸우는 우크라이나 군대를 지휘했다. 2022년 2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에는 초기 몇 달 동안 수도 키이우 방어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같은 해 7월 러시아군을 키이우에서 몰아낸 뒤, 하르키우를 점령하고 동부와 남동부 땅 일부를 되찾는 데 기여했다. 지난해 초에는 격전지였던 바흐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