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희룡, 이재명·송영길 겨냥 “계양시민 또 속지 않아”|동아일보

    원희룡, 이재명·송영길 겨냥 “계양시민 또 속지 않아”|동아일보


    “한 사람은 구치소에, 현 대표는 재판에 정신 없어”

    4·10 총선에서 인천 계양을 출마를 선언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일 이 지역구에서 당선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송영길 전 대표를 겨냥해 “계양시민은 또다시 속지 않는다”고 밝혔다.

    원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계양에서 당선돼 민주당 당대표를 지낸 한 사람은 구치소에 있고, 10여개의 혐의로 재판에 출석하느라 정신이 없는 현 대표는 지역에서 보기 어렵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두 명의 민주당 대표가 약속만 하고 지키지도 않은 공약, 원희룡은 반드시 실천하겠다”며 “계양이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로 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총선이 대한민국의 운명과 우리의 미래를 결정한다. 그리고 이 대표의 운명도 결정할 것”이라며 “흥망과 성쇠의 갈림길에서 무관심과 방관이 죄악인 것 또한 맞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일일이 세기도 어려울 만큼 많은 범죄 혐의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무시하거나 잊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또한 “어떤 역사적 대사건도 결국 한 사람으로부터 시작된다는 말도 그럴듯하다”며 “한 사람을 잘못 선택해 우리의 미래를 나락으로 떨어뜨릴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원 전 장관은 “설 다음 날이라서 그런지 오늘 둘러본 시장이 한산하다”며 “저녁거리를 사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응원도 많이 받았다. 계양이 서서히 바뀌고 있음을 피부로 느낀다”고 했다.

    22대 총선

    총선 두 달 앞으로…與 “적폐 반드시 제거” vs 野 “나라 바로 세울 것”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