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과대학 증원 발표 카운트다운…전운 감도는 의료계

    의과대학 증원 발표 카운트다운…전운 감도는 의료계


    서울 소재 한 의과대학. 연합뉴스 
    정부가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 규모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의료계가 파업 카드까지 거론하고 있어 정부와 의료계 간 갈등이 깊어질 전망이다.


    이번 확대안 규모는 설 명절 직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1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의료분야 민생토론회에서 “오는 2035년 의사 수가 1만5천명이 부족해진다”고 진단한 만큼 의대 증원 규모는 1천명 이상이 될 전망이다.

    지난 1일 윤석열 대통령도 필수 의료분야 민생토론회에서 필수의료 살리기의 핵심은 의료진 확충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고령 인구가 급증하고 있고 보건산업의 수요도 크게 늘고 있다”며 “지역의료·필수의료를 살리기 위해서도 의료인력의 확충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의대 증원안은 당장 올해 입시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의대 증원에 대한 의료계의 반발도 거세지면서 의대 증원을 둘러싸고 전운이 고조되는 양상이다.

    전국 시도별 의사회장의 단체인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지난 3일 성명을 내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의대 정원 증원 등을 강행하면 전공의들과 함께 총파업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최고 전문가 단체인 대한의사협회의 의견을 배제한 채 정책이 진행되면, 그 결과는 국민 모두의 생명 피해로 직결될 것이 자명하다”며 “의료현안협의체에서 의사 인력 문제를 끝장 토론하고, 필수 의료 대책을 논의하자”고 촉구했다.

    전공의 파업 참여 여부도 관심이 집중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지난달 회원 4천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86%가 의대 증원 시 단체행동에 참여하겠다고 답했다. 대전협은 지난 2일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집단 행동 등 대응 방침을 논의했다.


    정부는 전공의 등 의료계가 파업 등 단체 행동에 나설 경우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지난 1일 언론 인터뷰에서 “정부는 비상진료대책과 불법 행동에 대한 단호한 대응 방안을 마련해놓고 있다”며 “일부의 반대나 저항이 있더라도 국민만 바라보고 의료개혁을 반드시 완성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의사단체 내부에서는 파업에 돌입하자는 강경한 목소리에도 점차 힘이 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 관계자는 “정부가 설 명절 전에 의대증원 발표를 한다는 건 설 명절 밥상에 이슈를 올리려는 의도로 보이다”며 “정부의 일방적인 강행에 이성적인 대응이 소용이 있냐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대한의사협회 범의료계대책특별위원회는 5일 긴급 상임이사회를 열고 단체 행동 수위를 논의한 뒤 오는 6일 중대 발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