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신당’ 오늘 중텐트 완성…이준석과 ‘빅텐트’ 칠까|동아일보

    ‘이낙연 신당’ 오늘 중텐트 완성…이준석과 ‘빅텐트’ 칠까|동아일보


    이낙연 새로운미래 인재위원장이 28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열린 ‘새로운미래 경기도당 창당대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2024.1.28. 뉴스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와 민주당 탈당파 위주의 미래대연합이 4일 공동 창당한다. 제3지대 빅텐트를 향한 두 개의 ‘중텐트’가 완성되는 셈이다.

    4일 새로운미래와 미래대연합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공동으로 개혁미래당 창당 대회를 연다. 새로운미래는 이 전 대표를 주축으로 한 세력이며 미래대연합은 민주당을 탈당한 김종민·이원욱·조응천 의원에 박원석·정태근 전 의원이 합류한 세력이다.

    이날 창당대회에서 이들은 당명을 공식적으로 채택하고 지도부를 선출할 예정이다. 지도부는 5인으로 구성된다. 이외 강령과 당헌도 이날 제정한다.

    양측의 공동 창당 결정은 제3지대 중텐트 구성을 통해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과의 협상에서 효율성과 협상력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개혁신당과 양향자 대표의 한국의희망 합당 결정이 영향을 미친 셈이다.

    개혁미래당 창당이 완료되면 정치권의 눈길은 개혁신당과의 빅텐트 구성 여부에 쏠릴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국민의힘과 민주당이라는 거대 양당 기득권을 타파해야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루고 있다. 또한 개혁신당은 지지율에서, 개혁미래당은 원내 세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있다.

    다만 양측의 정치적 기반이 보수·민주로 서로 달라 합당·연대의 명분을 찾지 못하면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합당·연대를 위한 실무 협상도 지지부진한 데다 주고받는 신경전의 수위도 점점 높아지고 있어 현재는 낙관론보다 비관론이 우세하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 1일 “개혁미래당에 실망했다. 그분들이 방송에 나오면 이준석 이야기밖에 하지 않는다”며 “저는 그분들에게 개혁당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 지금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 다를 것 없이 가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새로운미래의 신경민 전 의원은 YTN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가끔 속에 불 지르는 소리를 한다. 그런 것이 취미 생활 내지 일상 생활화 돼 있는 분”이라며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야지 일일이 대꾸하면 일이 잘 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